전체뉴스

Total News

'아임 파인 땡큐' 1위 돌풍…故 은비, 마지막 소원 이뤘다

입력 2014-09-04 10:36:05 수정 2014-09-10 18:3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레이디스코드 / 권리세 SNS


오늘 하루만 I cry
영원히 행복하길 Good bye
가끔은 내 생각에 웃어도 좋아
I'm fine thank you
Thank you


- 레이디스코드 '아임 파인 땡큐(I'm fine thank you)' 가사 중

불의의 교통사고로 멤버인 은비가 사망하고 권리세가 중태에 빠진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 4일 현재 주요 온라인 음원사이트는 레이디스 코드는 데뷔 후 이례적으로 음원차트 1위를 휩쓸고 있는 상황이다.

레이디스 코드 사고 / SBS 방송 캡쳐 화면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와 SNS 등에 “은비의 생전 소원이 음원차트 1위를 하는 것”이라는 얘기가 전해진 게 시작이었다. 은비는 생전 했던 인터뷰에서 “2014년에는 음악 프로그램 1위와 팬 카페 회원수가 1만명 이상이 되길 바란다”는 소망을 밝힌 적이 있다.

팬들은 레이디스 코드가 발표한 많은 곡들 중 지난해 9월 발매된 두 번째 미니앨범 ‘프리티 프리티(PRETY PRETYU)’ 수록곡 ‘아임 파인 땡큐’를 택했다. 은비가 좋아했던 곡인 것으로 알려졌던 이 곡의 가사는 많은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팬들의 노력에 감동한 네티즌들도 동참해 레이디스코드의 음원은 빠르게 순위가 상승했다. '아임 파인 땡큐'는 현재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도 올라 있다.

레이디스코드 '아임 파인 땡큐' 1위 / 멜론 홈페이지


레이디스 코드는 지난 3일 오전 1시 23분쯤 경기 용인시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신갈분기점 부근에서 차량의 뒷바퀴가 빠지면서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고은비가 사망, 나머지 네 멤버가 부상했다. 특히 머리와 배 부위가 크게 다치는 중상을 입은 권리세는 장시간의 수술 중 상태가 좋지 않아 중단하고 현재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골절상으로 수술을 앞둔 소정, 부상 정도가 심하지 않으나 정신적인 충격을 받은 애슐리와 주니 등 레이디스코드 멤버들은 팀 동료가 잠들어 있는 안암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아이 출입금지 '노키즈존' 서운하신가요?
입력 2014-09-04 10:36:05 수정 2014-09-10 18:31: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