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한국 자살 증가율 세계 2위 '자살 공화국 오명'

입력 2014-09-05 13:45:00 수정 2014-09-10 18:24: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 자살 증가율 세계 2위

한국 자살 증가율 세계 2위 /한경 DB

한국 자살 증가율이 세계 2위를 기록하며 '자살공화국'의 오명을 벗지 못했다. 1위는 유럽 지중해 국가 키프로스다.

4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자살 문제 관련 보고서를 공개했다.

공개된 보고서에 따르면 172개 회원국 가운데 인구 30만 명 이상 국가들의 2000~2012년 자살 사망률을 비교해본 결과, 한국의 자살 증가율이 세계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지난 2000년 인구 10만 명당 자살자 수가 13.8명이었으나 2012년에는 28.9명을 기록했다. 14년 동안 109.4%의 비율로 증가한 것.

1위는 키프로스로 인구 80만 명에 불과한 소규모 국가다. 지난 2000년 자살자가 10만 명당 1.3명에서 2012년에 4.7명으로 폭증했다. 자살 증가율은 269.8%다.

반면 북한은 지난 2000년 자살 사망률이 10만 명당 47.3명이었으나 2012년에는 38.5명으로 18.6%의 자살 감소율을 보였다.

한편, 전체 자살자의 75%가 빈곤국 또는 중간소득 국가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은 거의 모든 연령층에서 발생하고 있지만, 특히 70세 이상의 노년층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15세~29세 연령층에서이 자살율이 높았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아이 출입금지 '노키즈존' 서운하신가요?
입력 2014-09-05 13:45:00 수정 2014-09-10 18:24:1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