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한민국이 우울하다…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 경험

입력 2014-09-15 10:30:05 수정 2014-09-15 10:30: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성인 8명 중 1명 우울증 / YTN 방송 캡쳐 화면


우리나라 성인 8명 중 1명이 우울증을 경험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들은 일상 생활에 어려움을 느낄 정도의 우울증을 겪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의료기관 등을 찾아가 이와 같은 정신적 고통을 적극적으로 상담하거나 치료받았다고 응답한 비율은 10%에도 미치지 못한 9.7%였다. 여성(11.3%)보다 남성(6.8%)이, 상대적으로 젊은 19~64세(10.8%)보다 65세이상 노인층(5.0%)이 특히 상담과 치료를 꺼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4일 질병관리본부가 '세계 자살 예방의 날(10일)'을 맞아 발표한 '한국 성인의 우울증상 경험' 보고서에 의하면 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전국 3,840가구 대상) 결과, 19세 이상 성인의 12.9%가 "최근 1년안에 우울증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이 때 우울증의 정의는 '연속 2주 이상 일상 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의 슬픔이나 절망을 느낀 경우'였다.

이에 따르면 여성(16.5%)의 우울증 경험률이 남성(9.1%)의 1.8배에 이르렀고, 연령별로는 70세 이상(17.9%)에서 우울증이 가장 많이 나타났다. 이어 60대(15.1%)·50대(15.0%)·40대(12.9%) 순으로, 대체로 나이가 들수록 우울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었다.

또한 가구의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우울증 경험률이 높았다. 저소득층(소득 하위 25%)에서는 이 비율이 15.3%였지만, 고소득층(상위 25%)은 이보다 4.4%p나 낮은 10.9%에 그쳤다. 소득 중하·중상위층의 우울증 경험률은 각각 13.1%, 11.3%로 집계됐다. 또한 도시(12.3%)보다 농촌 거주자(16.5%)의 우울증 빈도가 더 높았다.

가족이나 친구들이 우울증 환자에게 지속적인 격려와 지지를 보내 바깥활동을 유도한다면 우울증을 극복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이와 함께 자원봉사, 종교생활, 취미생활, 운동 등을 통해 여가시간을 활용하는 것도 우울증 예방에 좋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아이 출입금지 '노키즈존' 서운하신가요?
입력 2014-09-15 10:30:05 수정 2014-09-15 10:30:05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