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진욱-공효진, 3개월간의 짧은 연애 '종지부'

입력 2014-09-17 09:33:05 수정 2014-09-17 09:33: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진욱 공효진 결별


배우 이진욱과 공효진이 결별을 공식 인정했다.

17일 오전 한 매체는 두 사람이 최근 이별을 결정하고 좋은 동료로 남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두 사람은 서로 드라마 촬영 스케줄로 인해 자주 만나지 못하는 상황때문에 결별을 결심했다.

이같은 보도 이후 공효진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17일 오전 공효진과 이진욱의 결별설에 대해 공식 인정했다.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은 최근에 결별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구체적 시기 및 내용은 개인적인 일이기에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이진욱의 소속사 윌 엔터테인먼트도 "본인에게 확인해 본 결과 연인에서 서로의 앞날을 응원해주는 동료로 남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활동을 펼칠 두 배우에게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5월 데이트 사진이 포착되면서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이로써 두 사람의 3개월간의 짧은 연애는 종지부를 찍었다.

한편 공효진은 지난 11일 종영한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지해수 역으로 열연을 펼쳤으며, 17일 '괜찮아 사랑이야' 출연진 및 스태프들과 함께 태국으로 단체여행을 떠난다. 이후 교통사고 재활 치료에 집중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욱은 드라마 '삼총사'에서 소현세자 역으로 출연 중이다. 이진욱은 '삼총사' 촬영을 10월 중순 마무리 하고 영화 '시간이탈자'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키즈맘 신세아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9-17 09:33:05 수정 2014-09-17 09:33:05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