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산부 암 환자 10년 전 비해 4배 증가

입력 2014-09-18 13:05:10 수정 2014-09-18 13:05: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임신 중 암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최석주 교수팀은 1994년 10월부터 2012년 2월까지 병원을 내원한 4만 7,545명의 임산부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밝혔다.

이 기간 동안 삼성서울병원에서 임신 중 암을 진단 받은 환자는 모두 91명이다. 1만명 당 19.1명꼴로 암을 진단 받은 셈이다.

연도별로 분석 결과 임신 중 암이 발생하는 환자 수는 최근 고령임신 경향과 맞물려 뒤로 갈수록 증가 추세를 보였다. 1994년부터 1999년까지 암 진단을 받은 환자는 12명에 불과했던 데 반해 2000년부터 2005년까지 33명, 2006년부터 2012년 46명이 암 진단을 받았다. 10년 전 분석에 비해 최근 암 발생 환자가 약 4배 가까이 증가한 셈이다.

암 종별로는 자궁경부암이 18명으로 가장 많았고, 유방암 16명, 소화기암 14명, 혈액암 13명, 갑상선암 11명, 두경부종양 7명, 난소암 6명, 폐암 3명, 기타 암 3명 순이었다.

최 교수는 "임신 중 암을 진단받게 되더라도 아이와 산모 모두 안전하게 지킬 방법이 있다"며 "임산부라고 하여 검사나 치료를 받지 않고 무조건 참는 것은 오히려 임산부 본인은 물론 태아에게도 해로운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암이 의심되는 경우 필요한 검사를 받고 적극적인 치료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아이 출입금지 '노키즈존' 서운하신가요?
입력 2014-09-18 13:05:10 수정 2014-09-18 13:05:1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