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힐링캠프 '송해' 아들 언급, 아들의 마지막 목소리 "아버지 살려줘"

입력 2014-09-23 14:31:05 수정 2014-09-23 17:10: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힐링캠프' 송해 아들 언급 / SBS 방송 캡쳐 화면


'힐링캠프'에 출연한 송해가 세상을 떠난 아들을 그리워하며 애틋한 부성애를 드러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 송해는 교통사고로 죽은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송해는 "교통사고라는 게 너무 허무하다. '가로수를 누비며'를 17년간 하던 차였다. 그때 하나밖에 없는 아들을 잃어버렸다. 한남대교에서 사고가 났는데 나는 지금도 거기를 잘 안 다닌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완공 후에 출입로 공사를 하던 중이었는데 아들이 (그쪽에서) 오토바이를 탔다. 대학교 2학년 때 그래서 더 얘기하기 싫다"며 눈물을 보였다.

송해는 "교통사고 직후 수술실에 들어가는 아들을 문 틈으로 봤다. 온갖 기계소리가 들리는 와중에 아들의 `아버지 살려줘`라는 목소리가 들리더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송해의 눈물 고백에 MC 성유리 또한 말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어 그는 “사람이 가진 것이 흙하고 물밖에 없는데 그래서 그런지 눈물이 안 마른다. 이제는 마를 때도 됐는데”라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MC 김제동 역시 흐르는 눈물을 닦았다.

또 송해는 "한번은 산책을 하기 위해 남산에 올랐는데 알 수 없는 기운에 홀려 환청이 들려 나도 모르게 앞으로 뛰었다. 그 곳은 낭떠러지였다"고 말해 주변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송해는 "소나무가 몇 개 있었는데 내가 소나무에 얹혔다"며 "달려온 사람들이 부축하고 그래서 그 순간을 면했는데 얼마나 창피했는지 그때 사람들에게 앞에서 미안하다고 무릎 꿇고 용서를 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해는 만 87세의 나이로 '전국노래자랑'의 진행을 맡고 있다. 전국노래자랑은 매주 일요일 낮 12시 10분부터 34년째 방송되고 있으며 대국민 참여형 오디션 프로그램의 원조이자 국내 최장수 프로그램이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아이 출입금지 '노키즈존' 서운하신가요?
입력 2014-09-23 14:31:05 수정 2014-09-23 17:10:25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