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병헌, 손편지 언급당해 '망신살'…허지웅 '아예 조용히 있든가'

입력 2014-09-26 17:51:04 수정 2014-09-26 17:51: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허지웅이 배우 이병헌과 모델 이지연의 스캔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허지웅은 지난 25일 방송된 '썰전'에서 협박 논란에 휩싸인 이병헌 사건을 주제로 이야기하던 중 "이병헌이 손편지를 써서 본인의 심경을 전달했다"면서 "아예 조용히 있든가 아니면 적극적으로 나서든가 해야 하는데 이번 손 편지는 잘못된 대처이자 위기 관리였다"며 지적했다.

이어 "차라리 이런 손편지를 공개하기보다 조용히 검찰 조사를 기다리는 게 현명한 판단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고 '이병헌 손편지'에 대한 솔직한 의견을 밝혔다.

허지웅의 이 같은 발언에 김구라는 "이병헌이 손편지를 쓴 게 처음이 아니다. 배우 이민정과의 결혼이나 그동안 여러 가지 일이 있을 때마다 손편지를 공개해왔다"며 "그동안은 그로 인해 여론의 반응이 좋았는데 이번에는 그렇지 않다. 여론이 격하게 싸늘해졌다"고 말했다.

앞서 이병헌은 '음담패설 동영상 유포 협박 사건'과 관련, 5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의 페이스북을 통해 손편지를 게재하며 심경을 밝혔다. 그러나 억울함은 토로한 이병헌의 입장과 대치되는 이지연 측의 '3개월 교제설'이 제기되면서 '유부남이 불륜을 저질렀다'는 여론의 역풍을 맞았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9-26 17:51:04 수정 2014-09-26 17:51:04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