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탁구 여제' 현정화 음주운전 교통사고… 블랙박스 영상 보니 '헉'

입력 2014-10-01 10:57:15 수정 2014-10-01 10:57: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현정화 음주 교통사고 / MBC 방송 캡쳐 화면


'탁구 여제' 현정화가 만취 상태로 교통사고를 냈다.

1일 경기 분당경찰서는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사고를 낸 혐의(도로교통법 위반 등)로 현정화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을 불구속 입건했다.

현정화 감독은 이날 오전 0시 50분 술을 마신 상태로 자신의 재규어 승용차를 몰고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오리역 부근 사거리를 지나다가 오모(56)씨가 운전하던 그랜저 택시와 충돌했다.

MBC 측에서 공개한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에는 현정화 감독이 타고 있던 흰색 차량이 빨간색 정지신호를 무시하고 달리다 직진하는 검은색 모범택시와 그대로 충돌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사고로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 1명은 부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중이다.

평소 자기관리에 철저하다고 알려진 현정화 감독의 사고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을 넘는 0.201%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정화 감독이 '(어디에서 누구와 술을 마셨는지)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밝혔으며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정화 감독은 1988년 서울올림픽 여자 탁구 복식 금메달리스트로 1991년에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북한 리분희와 함께 남북 단일팀으로 출전해 단체전 우승을 차지했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아이 출입금지 '노키즈존' 서운하신가요?
입력 2014-10-01 10:57:15 수정 2014-10-01 10:57:15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