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산후조리원 화재 취약…사고 대책 매뉴얼 마련 시급

입력 2014-10-07 09:42:00 수정 2014-10-07 10:04: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3층 이상 위치한 산후조리원 화재 취약

산후조리원 화재 취약 /MBC


국내 운영되고 있는 산후조리원 80% 이상이 화재에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6일 최동익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 받은 ‘전국 산후조리원 현황’에 따르면 전국 산후조리원 550여 곳 중 83%인 460여 곳의 산후조리원이 3층 이상에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6층 이상인 산후조리원도 전체 35%인 190여 곳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10곳 중 8곳이 중고층에 있으며 화재 발생에 있어 취약할 수밖에 없다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 의원은 "고층에 있는 산후조리원은 화재 등 비상시 산모와 신생아가 대피하는 것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며 "산후조리원 안전과 관련해 인력규정 뿐만 아니라 사고 대책 매뉴얼 등 총체적 재정비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후조리원은 출산 후 체력이 떨어진 산모와 신생아를 돌보는 곳이지만 사업자등록만 하면 운영할 수 있는 다중이용업소다. 의료기관이 아니기 때문에 화재 등에 대비한 특별 설치기준이 적용되지 않았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카시트 선택일까, 필수일까?
입력 2014-10-07 09:42:00 수정 2014-10-07 10:04: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