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남편과 아내가 생각하는 '부부관계 원할때 보내는 신호' 다르다

입력 2014-10-13 13:34:00 수정 2014-10-15 09:27: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내가 부부관계 원할 때 보내는 신호가 남성들이 생각하는 것과는 조금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 조사결과 남성은 ‘목욕재개 및 잠옷 바람’(31.6%)과 ‘침대로 유인’(27.0%) 등을 아내의 주된 부부관계 신호로 꼽았고, ‘가벼운 스킨쉽’(19.0%)과 ‘나긋나긋한 목소리’(14.4%)를 그 다음 3, 4위로 들었다. 그러나 정작 여성 자신들은 부부관계를 원할 때 ‘가벼운 스킨쉽’(28.9%)과 ‘목욕재개 및 잠옷 바람’(26.5%) 등과 같은 방법을 동원하여 남편을 유혹한다는 비중이 가장 높고, ‘나긋나긋한 목소리’(22.3%)와 ‘침대로 유인’(15.7%) 등의 방법이 그 다음으로 많이 활용된다고 답했다.



관계자는 “부부관계도 타이밍(때)이 중요하므로 배우자가 원할 때는 그 신호를 적시에 포착해야 한다”라며 “따라서 부부관계를 원할 때는 상대가 바로 알아차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도움말=온리 유 결혼정보회사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10-13 13:34:00 수정 2014-10-15 09:27:58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