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석촌호수 1톤 고무오리 '러버덕' 뜬다… 싱크홀이 관람객 수에 영향 줄까?

입력 2014-10-13 11:23:00 수정 2014-10-13 11:23: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석촌호수 고무오리./ 플로렌타인 호프만 홈페이지

석촌호수에 대형 고무오리 '러버덕'이 뜬다.

'러버덕 프로젝트'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따르면, 1톤짜리 러버덕이 오는 14일부터 한 달 간 서울 석촌호수에 전시될 예정이다. 러버덕 프로젝트는 롯데 월드몰의 첫 번째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서울은 아시아 투어의 마지막 종착지다.

이 러버덕은 네덜란드 출신의 세계적인 공공미술 작가인 플로렌타인 호프만이 만든 노란색 고무 오리인형이다. 보통 아이들이 물놀이 시 사용하는 장난감으로 전세계인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이번 한국을 찾는 러버덕은 가로 16.5m, 세로 19.2m, 높이 16.5m의 크기에 최대 무게만 1000kg에 달한다. 지난 2007년 처음 선보였으며, 전세계 16개국을 돌며 많은 이들에게 평화와 행복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그 동안 이 작품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포함해 오사카, 시드니, 상파울로, 홍콩 등을 돌아다니며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다. 실제로 5일간 머물었던 대만 가오슝에서는 50만명, 홍콩에서는 30일간 무려 800만명이 이 거대 오리의 모습을 보기 위해 모여들었다.

한편, 호프만은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계정에 "러버덕은 국경도 경계도 없고 어떠한 정치적 의도도 없다"며 "이것을 보고 있으면 저절로 치유가 되며 전 세계의 긴장감을 풀어줄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러버덕이 당신을 미소짓게 만들고 지루한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 휴식을 가질 수 있게 할 것"이라며 "걷는 걸 멈추고 다른 사람들과 서로 대화를 나눌 수 있게 만드는 것이 러버덕의 효과"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석촌호수는 현재 지하수 유출에 따른 석촌호수 수위 저하가 진행되고 있어 현재 조사 중이다. 뿐만 아니라 이 일대는 도로가 음푹 패이는 싱크홀 현상이 발생해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적지 않다.

키즈맘 신세아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10-13 11:23:00 수정 2014-10-13 11:23: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