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동서식품, 아이들 먹는 '아몬드 후레이크'에 대장균 섞어 판매 '경악'

입력 2014-10-14 09:53:00 수정 2014-10-14 09:53: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동서식품이 대장균군이 검출된 시리얼 제품을 다른 제품들과 섞어 버젓이 판매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동서식품이 제조한 시리얼 제품 ‘포스트 아몬드 후레이크’의 유통·판매를 잠정 금지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당 제조업체는 진천공장에서 이 제품을 생산하면서 자체 품질검사를 통해 대장균군(대장균과 비슷한 세균 집합)을 확인하고도 곧바로 폐기하지 않고 오염 제품을 다른 제품들과 섞어 완제품을 만들었다.

식약처는 대장균군 검출이 확인된 ‘포스트 아몬드 후레이크’ 제품을 압류·폐기하고 유통·판매도 중단시켰다. 또 같은 공장에서 제조, 유통된 다른 제품들을 긴급 수거해 오염된 원료가 다른 제품에도 사용됐는지 조사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대장균군은 위생 상태를 보여주는 지표이기는 하지만, 섭취했을 때 인체에 해를 미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보다 정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10-14 09:53:00 수정 2014-10-14 09:53: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