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검찰, 대장균 시리얼 유통 동서식품 본사 압수수색…홈페이지 뒤늦은 사과문

입력 2014-10-16 15:11:00 수정 2014-10-16 15:1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장균이 검출된 사실을 알면서도 정상 제품과 섞어 시리얼을 판매한 혐의를 받는 동서식품의 본사 등에 대해 검찰이 추가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서부지검 부정식품사범 합동수사단(단장 이성희 부장검사)은 16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마포구 동서식품 본사와 인천 부평구에 있는 연구소 등 2곳에 검찰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자가품질검사' 관련 서류 등을 수거했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4일 동서식품 '포스트 아몬드 후레이크'에 이어 같은 업체의 '그래놀라 파파야 코코넛' 등 3개 시리얼 품목을 유통·판매 금지한 데 이어 같은 날 검찰은 충북 진천 소재 생산공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동서식품은 진천공장에서 이들 제품을 생산하면서 자가품질검사를 통해 대장균군(대장균과 비슷한 세균 집합)을 확인하고도 곧바로 폐기하지 않고 오염 제품을 다른 제품들과 섞어 완제품을 만든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혐의가 확인되는 대로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기소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동서식품은 사과문을 통해 "당국의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며 식품안전과 품질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10-16 15:11:00 수정 2014-10-16 15:11: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