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철창 없는 감옥…최악의 지옥철 구간은?

입력 2014-10-21 14:52:00 수정 2014-10-21 14:53: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악의 지옥철 구간 /한경DB


오전 출근 시간대 지하철은 전쟁터를 방불케 한다. 이같은 모습을 보고 사람들은 '지옥철'이라고도 한다. 서울시에서 운행되는 지하철 중 '최악의 지옥철 구간'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희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지하철 혼잡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악의 지옥철 구간'은 염창역~당산역 구간으로 드러났다.

이 구간은 오전 7시 50분부터 8시 20분 사이 혼잡도 237%로 서울시 지하철 구간 중 인구 혼잡이 가장 심했다. 이 수치는 1㎡당 7명, 열차 1량당 380명이 탑승했다는 것을 뜻한다.

이어 당산역~여의도역, 노량진역~동작역, 여의도역~노량진역 구간 순으로 혼잡도 상위 5개 구간 가운데 1~4위 모두가 9호선 급행열차의 출근길로 나타났다.

김 의원 측은 “상위권 5개 역은 모두 혼잡도 200%가 넘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카시트 선택일까, 필수일까?
입력 2014-10-21 14:52:00 수정 2014-10-21 14:53:0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