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하루 우유 세 잔 이상 마시면 오히려 사망 위험 증가?

입력 2014-10-29 17:50:59 수정 2014-10-29 17:50: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유를 하루에 세 잔 이상 마셔도 뼈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데다 오히려 심장 질환으로 사망할 가능성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28일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에서는 스웨덴 웁살라대학 연구진이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에 발표한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이 연구는 지난 20년간 39~74세의 여성 6만 명과 11년간 45~79세의 남성 4만 5000명을 조사해 나온 결과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조사 기간 동안 하루에 우유를 세 잔(약 680ml) 이상 마신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더 많이 사망했다. 여성의 경우는 더 심한 차이를 보였다. 우유를 많이 마신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두 배 이상 더 많이 숨졌으며 주로 심장 질환으로 사망했다.

또한 연구진은 우유를 많이 마시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엉덩이 골절이 더 많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취약성 골절을 막기 위해 우유를 많이 마시라는 권고의 타당성에 의문이 제기된다"며 "우유를 많이 마신다고 해서 골절 위험이 낮아지는 것은 아니다. 대신 사망률이 높아지는 것과 연관이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우유가 건강에 좋다는 기존 통설에 반하는 이 연구 결과에 많은 전문가들이 동감을 표했다. 메리 스쿨링 뉴욕시립대 보건대학 교수는 "최근 경제 성장으로 인해 각국에서 동물성 식품 소비량이 느는 상황에서 우유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재조명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카시트 선택일까, 필수일까?
입력 2014-10-29 17:50:59 수정 2014-10-29 17:50: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