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라디오스타' 박원, 故 유재하 '그대 내 품에' "야하다" 평한 이유는

입력 2014-10-30 10:35:00 수정 2014-10-30 10:3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재하 '그대 내품에' /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가수 박원이 故 유재하의 히트곡 '그대 내 품에'에 대해 "가사가 야하다"고 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9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故 유재하 특집으로 가수 김광진, 장기호, 박원, 조규찬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원은 11월하면 생각나는 곡으로 故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꼽았다.

그는 “대학시절 ‘그대 내 품에’를 들으면서 노래 가사가 참 야하다고 생각했다”면서 “가사 중 ‘별 헤는 밤이면 들려오는 그대의 음성’이라는 부분이 다른 노래들보다 은유적 표현으로 쓰인 것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옥탑 방에서 혼자 살고 있는데 빌라들이 좀 붙어있다”며 “새벽에 바람을 쐬러 잠깐 나가면 바로 옆 빌라에서 음성이 들린다. 아픈 사람인 줄 알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음성들이 뭘 그렇게 아프다고 하는지 모르겠고 오빠를 너무 찾는다”며 “그런 의미에서 (‘그대 내 품에’에) 선정적인 느낌이 가미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10-30 10:35:00 수정 2014-10-30 10:35: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