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패션왕 설리, 활동 중단 후 3개월만에 '환한 미소'

입력 2014-10-31 17:25:59 수정 2014-10-31 18:4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영화 '패션왕'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설리./한경DB


설리가 영화 '패션왕' 시사회를 통해 오랜만에 공식 석상에 섰다.

지난 7월 활동중단을 선언했던 설리는 31일 오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패션왕' 언론 시사회와 이어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따뜻한 마음으로 봐달라"고 말하며 환한 웃음을 보였다.

배우로서 자리에 선 설리는 "부족한 점 많다고 생각한다. 배우고 싶은 것이 많다"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열심히 해보고 싶은 것이 많다"고 밝혔다. 이어 "부족한 게 많다는 걸 알기에 열심히 노력하려고 한다"고 마음을 전했다. 또 그는 '패션왕'에 대해 "배우들과 열심히 촬영한 영화인데 저희의 진심이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활동중단 선언 이후 약 3개월 만에 이날 처음 공식석상에 선 설리를 위해 '패션왕' 측은 간담회에 앞서 배우들에게 영화 이외의 지문을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앞서 다이나믹 듀오 멤버인 14살 연상의 최자와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수차례 포착된 뒤 열애 사실을 인정했던 설리는 지난 7월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활동 중단 의사를 밝혔다. 당시 소속사 측은 "설리가 지속적인 악성 댓글과 사실이 아닌 루머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는 등 심신이 많이 지쳐있습니다. 회사에 당분간 연예활동을 쉬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습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기안 84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패션왕'은 패션에 눈뜬 후 세상에서 가장 멋진 남자가 되기로 결심한 고등학생 우기명(주원 분)의 인생을 건 도전을 담은 작품이다. 설리는 기존의 인형 같은 이미지에서 탈피해 외모를 포기하고 공부에 전념하는 전교 1등 공은진 역을 맡았다. 영화는 오는 11월 6일 개봉한다.

키즈맘 신세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카시트 선택일까, 필수일까?
입력 2014-10-31 17:25:59 수정 2014-10-31 18:41: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