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이폰6 대란' 발생, 지난 2일 새벽 무슨 일이 있었나

입력 2014-11-03 10:18:00 수정 2014-11-03 10:18: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이폰6 대란/아이폰 홈페이지, 온라인 커뮤니티


아이폰6가 할부원금 10만원대에 개통되는 '아이폰6 대란'이 일어나 방통위에 비상이 걸렸다.

3일 방송통신위원회 관계자는 아이폰6 대란에 대해 "지난달 1일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시행 이후 처음 발생한 이번 불법 보조금 사태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통3사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엄중 경고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일 새벽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폰6 16GB 모델을 10만~20만 원대에 판매한다는 글이 게재되며 큰 파장이 일었다. 대리점에서는 댓글 등으로 개통을 신청한 이용자에 한해 매장의 위치와 정보 등을 공유하고 빠른 개통에 돌입했다.

이들 판매점들은 이날 새벽 50만 원에 가까운 불법 보조금을 투입하며 소비자들에게 아이폰6 예약 신청을 받았다. 이 사건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아이폰6 대란이라는 명칭으로 불리기에 이르렀다.

한 업계 관계자는 "새 아이폰은 64GB와 128GB로 예약이 몰려 이들 모델은 품귀 현상을 빚지만 16GB 모델은 재고가 많이 남았다"고 밝히며 "일부 판매점들이 16GB 모델을 많이 확보했다가 물량이 남자 이를 처분하고자 벌인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단통법 이후 스마트폰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판매점 등 유통상들이 어려움을 호소하자 이동통신사들이 판매점에 지급하는 '리베이트'를 높게 책정한 것도 이번 아이폰6 대란의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6의 16GB 모델의 출고가는 78만 9800원이다. 이통사가 공시한 최대보조금 25만 원에 재량적인 보조금을 추가하더라도 해당 모델은 60~70만 원대의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그러나 이날 새벽, 지원금 공시 및 상한제 위반이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단통법의 실효성에 대한 의혹과 정보가 부족한 일부 구매자만이 손해를 보는 상황에 대한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방통위는 현장에 시장조사관을 파견해 보조금 지급 방식과 규모를 파악하는 한편, 조사 결과에 따라 이통사 과징금 부과나 대리·판매점 과태료 부과 등 후속 조처를 검토하기로 했다. 현재 아이폰6 대란에 참여한 고객들은 신청 시기에 따라 개통완료 또는 기기회수와 개통 철회 처분을 받았다.

이에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판매점들이 미끼로 내세웠던 단말기 할부금 완납과 페이백마저 백지화될 거라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11-03 10:18:00 수정 2014-11-03 10:18:00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