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비흡연 여성들 폐암 왜 걸리나 했더니… "어릴 적 간접흡연 탓"

입력 2014-11-03 10:34:00 수정 2014-11-03 10:34: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비흡연 여성 폐암 증가./ 한경DB


간접흡연의 영향으로 폐암에 걸리는 여성들이 늘고 있다.

평생 담배를 한개피도 피우지 않았는데 폐암에 걸린 여성 환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어릴 적 가족에 의한 간접흡연을 의심하고 있다.

3일 국립암센터 폐암센터의 암 통계자료에 따르면 2001~2014년까지 폐암 수술을 받은 2948명을 분석한 결과, 여성 환자가 10명 중 3명꼴에 해당하는 831명(28.2%)으로 집계됐다. 이보다 더 주목 받고 있는 점은 폐암 수술을 받은 여성 환자 중에서 730명(87.8%)이 평생 담배를 피우지 않은 것이다.

이진수 폐암센터 박사는 "50~60년대 가난했던 시절 부모나 남편, 조부모, 형제와 한방에 함께 살아오면서 오랜 시간 간접흡연에 노출된 게 노년기 들어 폐암으로 진단받는 주요 이유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또 "어릴 적 남성보다 여성이 집안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 간접흡연에 노출되는 시간이 더 길었던 점도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여성 폐암환자는 증가 추세로, 이는 국내 폐암 발생 통계치에서 확인된다. 국내 여성 10만 명당 폐암 발생률은 1999년 12.9명에서 2011년 15.5명으로 증가했다. 반면 남성은 같은 기간 51.9명에서 46.7명으로 줄었다.

한편, 여성의 비흡연 폐암은 흡연자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술 성공률이 높다. 초기 폐암의 경우 비흡연 여성의 5년 생존율이 96.6%로 전체 폐암환자의 5년 생존율(84.4%)보다 높았다.

특히 수술 후 재발한 경우라 하더라도 비흡연 여성 폐암 환자는 재발 이후부터 중앙생존값(생존확률이 0.5에 해당되는 기간)이 34개월이었고, 5년 생존율도 22.5%에 달했다.

암센터는 표적치료제에 잘 듣는 유전자변이가 흡연자보다 비흡연 여성 폐암환자한테 더 많아 암 치료효과가 높은 것으로 추정했다.

이강현 국립암센터 원장은 "폐암을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금연하고 간접흡연을 피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영유아나 청소년이 간접흡연에 노출되지 않도록 사회적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권고했다.

키즈맘 신세아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11-03 10:34:00 수정 2014-11-03 10:34: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