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진중권, 'MC몽 멸공의 횃불' 논란에 돌직구 "싫은 사람 안 보면 그만"

입력 2014-11-04 09:34:00 수정 2014-11-04 10:23: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MC몽 멸공의 횃불 논란 / 진중권 트위터


'MC몽 멸공의 횃불' 논란에 대해 진중권 교수가 일침을 가했다.

4일 진중권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연예인이 무슨 국가의 녹봉을 받는 공직자도 아니고…몽이나 하하를 보기 싫은 사람은 안 보면 그만이고 보고싶은 사람은 보면 그만이고 그럼 you 해피, me 해피, 에블바디 해피"라는 글을 게재했다.


진 교수는 3일에도 "MC몽을 비판하는 것은 그럴 수 있다 해도, 그의 복귀를 축하하는 동료 연예인들까지 씹어돌리는 것은 부당해 보인다. 거기에 대한 백지영의 트윗, 인상적이다. 멋있다"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에 앞서 백지영은 3일 인스타그램에 “정말 고생 했어 몽이야…이른 축하는 하지 않을게. 이제 시작이니까. 난 어쩔 수 없는 니 누나”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백지영은 다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 주세요”라며 해명했다.

또 진중권 교수는 논란이 된 '멸공의 횃불'을 두고 "'정의'의 관점에서 MC몽의 행실을 비판하는 것은 온당한 일이나, 그 방법으로 독재정권 시절에 지겹게 들었던 군가를 리바이벌 시키는 것은 내게는 몰취향해 보인다"며 "3공의 추억은 이제 그만"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정치인엔 엄격하고, 연예인에겐 너그러웠으면…그 반대가 아니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3일 자정 MC몽은 5년 만에 정규 6집앨범 '미스 미 오어 디스 미(Miss me or Diss me)'를 공개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우리 아이 한글 공부, 언제부터 시켜야 할까요?
입력 2014-11-04 09:34:00 수정 2014-11-04 10:23:0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