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힐링캠프' 손연재, 심판 매수-점수 조작설에 입 열었다

입력 2014-11-04 11:34:00 수정 2014-11-04 11:34: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힐링캠프' 손연재, 점수 조작설과 심판 매수설에 대해 입 열다 / SBS 방송 캡쳐 화면

3
지난 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2014 인천아시안게임 리듬체조 금메달리스트 손연재가 출연해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날 손연재는 심판 매수설 및 판정 논란에 휩싸였던 것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심판 배정 때문에 논란이 있었던 걸로 안다. 옐레나 코치가 대회 심판이 되면서 불거진 논란이다. 리듬체조 세계가 좁아서 코치가 심판을 할 때도 있다"라고 말문을 뗐다.

이에 MC 김제동이 "현역선수 코치가 심판을 보다보니 심판 매수설에 대해서도 말이 있었다"라고 말하자 손연재는 "니표도바 코치는 나 외에 일본 선수 코치이기도 하다. 우리는 대부분 그런 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규정상으론 괜찮다. 대신 경기 때 나는 코치 선생님을 보지 못한다. (니표도바는) 심판을 보시느라 내 코치를 보지 못한다. 결선에 코치가 있었다는 논란이 있었는데 결선 출전 선수와 같은 국정의 심판은 결선 심판을 볼 수 없게 되어 있다. 따라서 러시아 선수가 결선에 있었기 때문에 니표도바 코치는 결선 심판에서 제외됐다"고 해명했다.

MC 성유리도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공을 놓치는 큰 실수를 했는데도 금메달을 따지 않았냐"고 질문을 했다.

이에 손연재는 "볼을 잠깐 놓쳤다. 그게 매트 밖으로 굴러가고 가지러 가고 했으면 큰 일이 났을 텐데 다행히 큰 감점이 있는 부분은 아니었다"라며 "0.4점의 난이도였기 때문에 그 정도의 감점이 있더라도 17점대 점수는 나올 수 있어 다음 동작을 더 집중해서 할 수 있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손연재는 이날 방송에서 발톱이 빠지고 변형된 발 사진을 공개하며 체조선수로서의 고충을 토로했으며, 박태환과의 열애설을 부정하는 등 평범한 21살 소녀의 면모를 함께 보여줬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우리 아이 한글 공부, 언제부터 시켜야 할까요?
입력 2014-11-04 11:34:00 수정 2014-11-04 11:34: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