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9시 등교 추진 및 초중고 방학 다양화까지? 격변의 2015년

입력 2014-11-04 16:04:00 수정 2014-11-04 16:04: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내년부터 서울시 학교에서도 9시 등교 추진 / MBC 방송 캡쳐 화면


서울시 초·중·고등학교도 내년부터 9시 등교가 추진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 3일 학생독립운동기념일(학생의 날)을 맞아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서울학생의 자치와 건강권을 위한 교육감의 제안' 기자회견을 통해 "2015학년도부터 서울교육청 관내 모든 초·중·고등학교가 등교 시간을 자율적으로 9시로 늦출 수 있도록 대토론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 교육감은 서울 초·중·고교의 9시 등교 추진에 대해 "학교 현장 구성원들의 충분한 토론을 통해 자율적으로 늦추는 것"이라며 "학생들의 건강한 생활습관 형성에 기여하고 청소년기의 신체적 특성에 맞는 적절한 수면과 휴식으로 학습의 효율성이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경기도 지역 대부분의 학교에서 시행되고 있는 9시 등교 제도는 서울을 비롯해 전북과 강원도, 제주도 등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상태다.

더불어 서울시교육청은 초등학교 1·2학년의 숙제도 줄이기로 했다. 조 교육감은 "먼저 '엄마숙제'로 불리는 학부모 관여 숙제부터 없애고, 이후 단계적으로 초등학생의 숙제부담을 없애도록 할 것"이라며 "학교생활 적응기인 초등학교 1·2학년 시기에 숙제 부담을 없애 자기 주도적이며 창의적인 학습 습관 형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서울시에서는 중간놀이 시간 20~30분을 두어 자기주도적이고 창의적인 놀이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로 했다.

그러나 자녀 등교 시간보다 일찍 출근해야 하는 맞벌이 부부들의 고충이나, 아이들이 늦게 등교하면 늦게 하교해 야간 학원수업이 늦어진다는 현실에는 아직 대책이 없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같은 날 교육부는 초·중·고교의 방학을 다양화하는 내용으로 하는 ‘2015 학사운영 다양화 내실화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운영 가능한 방학 유형은 월별 단기체험, 단기방학, 2월 등교기간 최소화형, 혼합형 등 4가지가 될 전망이다. 우선 단기체험형 방학은 매월 1∼2일 체험활동을 하거나 학교에 나오지 않는 것으로, 체험일에는 활동 주제를 선정해 개인 또는 그룹별로 실시하게 된다.

두 번째는 봄·가을에 이뤄지는 단기방학으로, 중간고사를 마치고 10일 가량 짧게 방학을 갖는 것이다. 1학기 수업·중간고사→봄방학→수업·기말고사→여름방학→2학기 수업·중간고사→가을방학→수업·기말고사→겨울방학의 순서로 수업·평가·휴식이 반복된다.

세 번째 유형은 겨울방학을 늘려 2월에 수업을 하지 않는 '2월 등교기간 최소화형'이다. 이는 대학수학능력시험 등 각종 평가가 끝나고 사실상 실질적인 수업을 해나가기 어려운 면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마지막 유형은 앞선 3가지 유형 가운데 2가지 이상을 섞는 ‘혼합형’이다.

이에 교육부는 내년 새 학기가 시작되기 전에 학교별로 교원·학생·학부모 의견을 수렴토록 했다. 형제·자매의 방학이 달라지는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농어촌은 교육지원청 단위, 도시는 학군 단위로 협의·조정할 예정이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11-04 16:04:00 수정 2014-11-04 16:04:00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