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에버랜드 '오즈의 성'서 놀던 5세 남아 손가락 3개 절단 '충격'

입력 2014-11-06 17:57:59 수정 2014-11-06 17:57: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에버랜드 오즈의 성 / 유튜브 영상 캡쳐 화면


용인 에버랜드에서 '오즈의 성'이라는 놀이기구를 타던 5세 남아가 넘어져 손가락 3개가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6일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7시쯤 에버랜드의 실내 놀이기구 '오즈의 성' 안에서 김모군이 뛰어놀던 중 잘못 넘어져 손가락 3개가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김군은 360도 회전하는 지름 130㎝의 원형판 위에서 놀던 중 넘어졌으며 이 사고로 원형판과 바닥 사이의 1㎝ 틈에 손가락이 빨려 들어갔다. 이로 인해 검지와 중지, 약지의 끝마디 중 3분의 2가 절단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에버랜드 오즈의 성 근처에는 안전요원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현장에 안전요원은 없었다"며 "관계 법령과 안전규칙 등을 조사해 관계자들의 과실이 인정되면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에버랜드 측은 "이번 사고로 인해 피해를 입은 어린이와 부모님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사고발생 직후 해당 놀이기구에 대한 정밀 점검을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사고가 발생한 에버랜드 오즈의 성은 그물다리, 미끄럼틀, 움직이는 바닥, 회전 원통 등의 장애물을 통과하는 실내 놀이기구이며 키 110cm 이상이면 입장할 수 있다. 안전요원이 있더라도 아이와 함께 놀이기구를 타는 부모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우리 아이 한글 공부, 언제부터 시켜야 할까요?
입력 2014-11-06 17:57:59 수정 2014-11-06 17:57:59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