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수유등 대신 잘 썼는데…' 손전등앱 개인정보 유출에 엄마들 한숨

입력 2014-11-07 13:51:00 수정 2014-11-07 13:5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손전등앱 개인정보 유출 / MBC 방송 캡쳐 화면


손전등앱 개인정보 유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5일 한 매체에 따르면 손전등앱 개인정보 유출은 무심코 다운받아 사용하는 인기 있는 몇몇 손전등 앱이 프로그램 속에 스마트폰 사용자의 각종 정보를 빼가는 명령어를 숨겨 개인 정보를 유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국내 이용자가 200만 명인 한 손전등 앱에는 각종 정보를 빼가는 명령어 10개가 숨겨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이용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손전등앱 3가지를 분석한 결과 국내 이용자 200만 명을 보유한 앱에 실행하는 순간 사용자의 각종 정보를 빼내는 명령어 10개가 숨겨져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앱을 실행하면 숨겨진 명령어가 작동해 스마트폰 사용자의 위치, 복제 폰에 악용될 수 있는 유심 칩 고유 번호, 심지어 기록해둔 개인 일정까지 빼내갔다.

국내에서 1000만 명이 내려받아 이용자가 가장 많은 한 손전등 앱은 스마트폰 위치 정보를 몰래 수집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방통위 관계자는 지난 6일 "조사해 보겠다. 필요하면 과태료 및 과징금의 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통상 앱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할 때는 사전 동의를 얻어야 하는데, 이번 건은 사전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가져가는 형태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방통위는 우선 앱 개발자에게 개인정보 수집 동의 조항을 넣도록 권고하고,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요건을 갖춰 과태료나 과징금 형식으로 처벌할 계획이다.

이번 손전등앱 개인정보 유출사건이 확인되자 각종 육아 커뮤니티에서는 "애들 장난감 침대 아래서 찾을 때 유용하게 썼는데 충격이다", "수유등 대신으로 잘 사용하고 있었는데 이제 불 켜면 애들 울고불고할까봐 걱정이다", "신랑 귀 후빌 때 쓰던 앱인데 이제 지워야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엿볼 수 있었다.

한편 손전등앱이 유통되는 구글플레이를 운영하는 구글코리아의 관계자는 "안드로이드 개발자 정책에 반하는 앱의 경우 정책적 검토를 실시한다"며 "(손전등 앱의 경우) 내부검토를 고려해 볼 것"이라고 전했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우리 아이 한글 공부, 언제부터 시켜야 할까요?
입력 2014-11-07 13:51:00 수정 2014-11-07 13:51:00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