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연변 리틀싸이' 전민우, 안타까운 사연으로 한국行…무슨 일?

입력 2014-11-07 17:45:59 수정 2014-11-07 17:45: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스타킹'에 출연했던 리틀싸이 전민우 군 / SBS 방송 캡쳐 화면


'리틀싸이'로 불리는 전민우 군이 뇌종양 판정을 받아 한국을 찾았다.

7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는 연변에서 온 리틀싸이 전민우 군과 가족들의 안타까운 이야기가 그려진다.

국내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신의 끼를 마음껏 뽐냈던 연변 '리틀 싸이' 전민우 군. 전민우 군은 중국에서 앨범을 발매하며 활발한 가수 활동을 하던 중 갑자기 한국을 찾았다. 전민우 군이 한국을 찾은 이유는 다름 아닌 병을 치료하기 위해서였다. 민우 군은 현재 뇌간신경교종이라 불리는 일종의 뇌종양을 앓고 있기 때문.

민우 군의 이상 증세를 처음 발견한 것은 다름아닌 엄마였다. 얼마전 평소처럼 축구를 하며 놀던 전민우 군이 갑자기 눈앞에 골대를 두고 골을 넣지 못하자 걱정이 된 엄마는 아들과 함께 병원을 찾았고, 검사 후 청천벽력 같은 말을 듣게 됐다. 올해 10살인 전민우 군이 6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것. 전민우 군의 어머니는 현재 아들에게 병에 대해 사실대로 말하지 못하고 치료를 하면 나을 수 있을 거라고 말한 상태다.

리틀싸이 전민우 군이 걸린 병은 '뇌간신경교종'이라는 일종의 뇌종양이다. 신경교종이란 뇌 전체에 걸쳐 암세포와 뇌세포가 섞여있는 상태를 의미한다. 특히 전민우 군이 앓고 있는 뇌간신경교종의 경우 뇌와 촉수를 이어주는 부위로 운동 기능 및 호흡 기능을 관장하는 뇌간에 종양이 침범한 상태이다. 이처럼 뇌간에 종양이 위치한 경우, 수술을 하면 호흡 마비로 사망할 위험이 높아, 수술을 하기 어려우며, 항암 치료를 통해 종양의 진행이 멈추도록 한다.

뇌조직이나 뇌를 둘러싸고 있는 뇌막에 발생하는 뇌종양은 인구 10만 명 당 10명 내외에서 나타나는 드문 암이지만, 어린이들에게도 많이 발생한다. 주로 두통·구토·어지럼증·마비·시력장애·기억력 장애·보행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뇌에 생긴 종양이 주위 조직을 압박해 뇌압이 올라가고, 국 뇌압 상승으로 사망하기도 한다. 전문가에 따르면 특히 어린이들은 휴대전화 전자파에 노출됐을 때 뇌종양 발생 위험이 커진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 등 세계 15개국에서 어린이 휴대전화 사용과 뇌종양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에 있다.

만일 머리의 인정부위가 주기적으로 아픈 경우, 갑자기 극심한 두통이 자주 나타나는 경우, 진통제를 먹어도 효과가 없고 두통과 함께 경련·한쪽 손발의 마비·언어 장애 등이 나타나는 경우, 두통과 함께 성격이나 행동에 변화가 생기는 경우 뇌종양을 의심할 수 있다. 뇌종양이 생기면 일반적으로 항암치료 및 종양 제거수술을 받아야 한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11-07 17:45:59 수정 2014-11-07 17:45: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