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레이디스 코드 매니저, 구속 기소…빗길 안전운전 요령은?

입력 2014-11-12 18:39:00 수정 2014-11-12 18:39: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레이디스 코드 매니저 빗길 과속운전으로 구속 기소 / SBS 방송 캡쳐 화면


걸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사고와 관련해 매니저 박모(26)씨가 구속 기소됐다.

12일 수원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용정)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박 씨를 구속 기소한다고 밝혔다.

박 씨는 지난 9월 3일 오전 1시 32분께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언남동 편도 5차로의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 부근 2차로에서 12인승 그랜드스타렉스 차량으로 시속 135.7㎞로 질주하다 빗길에 미끄러지며 방호벽을 들이받아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지점의 제한속도는 시속 100㎞이고 당시 야간인 데다 비가 내리고 있어 시속 80㎞ 미만으로 감속해야 했지만 박 씨는 제한시속을 약 55.7㎞ 초과하며 과속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고로 멤버 은비(21)와 리세(22)가 숨졌고, 다른 멤버 3명과 코디 등이 다쳤다.

박 씨는 검찰 조사에서 "속도가 너무 빠른 것 같아 브레이크를 밟았는데 차가 미끄러졌다"고 진술했다.

검찰 관계자는 "박 씨가 사고 직전 차량의 뒷바퀴가 빠진 것 같다고 경찰 조사에서 말했는데 바퀴는 사고 이후 빠진 것으로 확인됐다"며 "앞좌석 에어백이 터지지 않았지만 이는 차량 옆부분이 방호벽을 들이받았기 때문으로 차량의 기계적 결함은 없었다"고 밝혔다.

빗길 안전운전 요령 / 한경DB

이 사건으로 인해 빗길 운전 요령이 주목받고 있다. 빗길 운전을 할 때는 도로교통법상 기준 속도에서 20% 감속운행을 하고, 비가 많이 오거나 안개가 낄 경우에는 기준 속도에서 50% 감속 운행하도록 규정돼 있다.

또한 빗길에서 빈번한 차량 추돌사고나 차로 변경 중 접촉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젖은 노면에서는 급제동 시 정지거리가 마른 노면에 비해 약 40~50% 길어지기 때문이다.

물이 고인 도로에서 차량이 고속 주행할 경우 타이어와 노면 사이에 수막이 형성되는 수막현상에도 주의해야 한다. 수막현상이 발생하면 차량이 방향성을 상실하고, 급제동 시 제동거리가 길어져 매우 위험하다. 수막현상을 방지하려면 지면과 맞닿는 타이어 트레드가 마모되지 않도록 타이어에 적정한 압력의 공기를 주입해야 한다.

타이어의 마모 상태는 100원짜리 동전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100원짜리 동전을 수직으로 타이어 홈에 끼웠을 때 발행연도가 잘 보이지 않으면 정상적인 타이어다. 반면 명확하게 보인다면 수명을 다한 타이어로 반드시 교체해야 한다.

또한 비가 올 때면 주간과 야간 모두 차량의 전조등을 켜고 운행하는 것이 교통사고 예방에 도움이 된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우리 아이 한글 공부, 언제부터 시켜야 할까요?
입력 2014-11-12 18:39:00 수정 2014-11-12 18:39: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