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택시' 문정희가 공개한 남편 내조법

입력 2014-11-12 16:56:00 수정 2014-11-12 16:5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문정희 / tvn 방송 캡쳐 화면, 네이버 영화


배우 문정희가 남편에 대한 내조법을 공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문정희가 출연해 일반인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털어놓았다. 그는 "살사댄스를 배우던 중 지금의 남편을 만났다. 지인을 통해 소개받았다"고 밝혔다.

문정희는 결혼을 결심한 계기에 대해 "남편을 만나면서 이상하다는 감정이 들었다. 평생을 같이 하고 싶었다"고 말하며 남편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자 문정희의 남편에 대한 MC들의 질문이 쏟아졌다. 이에 문정희는 "(남편) 키는 186cm. 직업은 국내의 큰 회사에 다닌다"라고 덧붙였다. "국내 10대 기업 안에 드냐"는 추가 질문에도 문정희는 "그렇다"고 답해 남편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

남편을 위한 문정희의 내조법도 공개됐다. 그는 "매일 아침 남편을 위한 아침식사를 준비한다"면서 "그 시간은 꼭 같이 한다. 내가 지킬 수 있는 예의라고 생각한다"며 부부 사이의 돈독한 애정을 과시했다.

문정희의 결혼 스토리를 듣던 MC 이영자는 "남편은 문정희의 뭐 때문에 결혼을 결심했냐"고 물었다. 이에 문정희는 "모든 면에서 좋았다는 말만 할 뿐이다. 전화해 봐야겠다"며 남편에게 전화를 걸었다.

문정희가 남편에게 "왜 나랑 결혼했어?"라고 애교 넘치게 묻자, 남편은 "똑똑하고 상냥하고 항상 발전하는 모습이 좋았다"라고 답했다. 이어 MC 오만석이 "문정희씨랑 같이 살면 어떤 점이 좋냐"는 질문에 문정희의 남편은 "모든 면이 다 좋다"고 답해 MC들의 원성을 샀다.

이어 MC 이영자가 "문정희가 대학 때 누구랑 사귀었는지 말했나?"라고 다소 당황스러운 질문을 던지자, 문정희 남편은 "몇 명 알고 있다"고 센스있는 대답으로 이영자의 추가 질문을 막았다.

한편 문정희는 남편과 지난 2009년 4월에 결혼식을 올렸으며, 결혼 후에도 영화와 드라마 등에 출연해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가 출연한 영화 '카트'는 오는 13일에, '아빠를 빌려드립니다'는 오는 20일에 각각 개봉한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우리 아이 한글 공부, 언제부터 시켜야 할까요?
입력 2014-11-12 16:56:00 수정 2014-11-12 16:56: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