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잘가 러버덕' 14일 밤 10시 30분까지 전시

입력 2014-11-14 12:02:00 수정 2014-11-14 12:0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10월 14일 석촌호수에 처음 모습을 보인 '러버덕'이 14일 철거된다.

석촌호수의 러버덕은 이를 보려고 한달간 수백 만명의 인파가 몰려들 만큼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송파구청에 따르면 한 달 동안 하루 평균 16만명이 러버덕 관람을 위해 석촌호수를 찾았으며, 지난 13일까지 누적관람객은 500만명으로 추산된다. 또 1만개가 판매된 러버덕 인형을 비롯해 관련 상품 판매 수익만 6억원이 넘는다. 이 1톤짜리 거대 고무오리는 많은 시민들에게 추억을 남기고 오늘 밤 10시 30분에 떠난다.

러버덕 전시를 추진한 롯데 측은 전시기간 연장을 제의했지만 작가 플로렌타인 호프만이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러버덕은 처음 제작된 경기도 파주의 창고로 옮겨져 3개월 동안 보관된 후 다음 행선지가 정해지지 않으면 산업폐기물로 처리된다.

러버덕은 네덜란드 출신 설치 미술작가 플로렌타인 호프만이 지난 2007년부터 전세계를 순회하며 평화와 행복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가로 16.5m, 세로 19.2m, 높이 16.5m로 제작했다. 이는 각박한 현실을 벗어나 위로와 희망의 시간을 갖게 하자는 목적으로 프랑스 생나제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일본 오사카, 호주 시드니, 브라질 상파울루, 홍콩 등 전세계 16개국을 돌았다.

한편, 14일 오전 러버덕 프로젝트 공식 페이스북에는 "처음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는 마지막 날이 올까 싶었는데 막상 러버덕이 떠나는 마지막 날이 오니까 너무 서운하고 아쉽고 그러네요"라며 "무엇보다 분에 넘치는 관심과 사랑을 받았습니다. 머리 숙여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러버덕은 오늘 밤 10:30까지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라고 러버덕 프로젝트 종료에 대한 아쉬움과 시민들의 관심에 대한 감사의 말을 전하는 글이 올라왔다.

키즈맘 신세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우리 아이 한글 공부, 언제부터 시켜야 할까요?
입력 2014-11-14 12:02:00 수정 2014-11-14 12:02: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