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육아 스트레스 끝! 도심 속 힐링 테라피

입력 2014-11-18 14:20:01 수정 2014-11-18 14:2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 라는 유명 광고 카피가 있다. 일상에서 지친 이들은 도심을 떠나 힐링하고 싶지만 쉽사리 자리를 비우지 못?다. '육아'에 지친 엄마들도 마찬가지다. 최근 도심 속에서도 일상을 탈출해 스트레스 지수를 낮출 수 있는 이색 카페들이 등장했다. 문화 생활과 휴식,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을 수 있는 휴가처다. 긴 시간동안 가정을 비우지 못하는 이들은 필독할 것.

박물관은 살아있다 '쉼표의 방'


행복해지려면 때로는 무념무상이 필요한 법이다. 서울 인사동에 위치한 오감만족 테마파크 '박물관은 살아있다'의 '쉼표의 방'에선 쉼 없이 돌아가는 현대인의 뇌에 쉼표를 찍을 수 있다. 사방이 검은 벽면으로 이뤄진 쉼표의 방은 별처럼 빛나는 형형색색의 작은 조형물과 누워 쉴 수 있는 해먹이 설치된 공간이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쉼표의 방 입장 전에 관람객 본인의 스트레스를 작은 종이에 적어 쉼표의 방 벽에 붙인 후, 해먹에 누워 유영하는 듯한 별과 반딧불이, 나비를 감상하면 된다. 해먹 위에 누워 반짝이는 벽과 천장을 바라보고 있자면 강원도 어느 산골의 가을밤 같은 착각이 든다.

압구정 화이트시크릿 카페 /공식 블로그


도심 속 카페도 힐링 트렌드가 반영되고 있다.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화이트 시크릿'은 소금을 이용해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독특한 힐링카페다. 화이트시크릿의 벽과 바닥, 천장은 천일염으로 마감됐고, 죽염분사기가 작동해 미세한 소금입자를 호흡할 수 있다. 소금에서 분출되는 음이온으로 몸을 이완시키고 마음을 평온하게 하는 효과다. 이 곳에서는 소금토핑을 뿌린 디저트와 천일염을 올린 커피도 맛볼 수 있다.

종로 낮잠 카페


종로구 계동에 위치한 카페 '낮잠'(naZzzam)에서는 카페명 그대로 낮잠을 잘 수 있다. 음료를 고른 후 설치된 10개의 해먹 중 원하는 곳에서 낮잠을 즐기면 된다. 피아노 연주곡, 자연의 새소리 등이 카페음악으로 흐르고 조명 또한 편안하게 조성돼 휴식을 취하기 적절하다. 음료 포함 1시간에 5000원이며, 11회 5만원으로 ‘직장인 낮잠 정기권’을 판매한다.

서울 연남동에 위치한 박물관식 심리카페 '다르다'에서는 간편한 심리치료를 할 수 있다. 인하대학교 윤태익 교수가 운영해 전문 상담이 가능하다. 이 곳에서는 따뜻한 음료와 함께 전문 상담기관에서 받아볼 수 있는 성격유형분석이 이뤄지며, 서로 트러블이 일어나는 이유, 서로 잘 맞는 이유 등을 심리상담 결과에 맞춰 알려준다.

지하철 4호선 이수역에 위치한 ‘데어스튜디오'에서는 맞춤형 향기테라피를 체험할 수 있다. 체험자가 좋아하는 향기를 골라 나만의 아로마를 만들 수 있어 인기가 높다. 달고도 새큼한 라일락향, 은은한 쟈스민향, 싸한 박하향 등 조합할 수 있는 향도 다양하다. 전문가의 컨설팅도 함께하니 처음 체험하는 이용자도 쉽게 제작할 수 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우리 아이 한글 공부, 언제부터 시켜야 할까요?

입력 2014-11-18 14:20:01 수정 2014-11-18 14:20:0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