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정용 주방세제 따져보고 고르자…'슈가버블' 상대적으로 가격 비싸

입력 2014-12-15 22:08:59 수정 2014-12-15 22:08: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주방용 세제’는 식기 설거지와 과일·채소 세척에 사용하는 생활필수품으로, 최근 천연추출물이나 친환경 성분 등의 첨가로 고급화다양화되면서 관련 제품의 시장 규모도 커지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에게 유용한 선택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주방용 세제’ 11개 제품(제조업체 NB 브랜드 8개, 대형마트 PB 브랜드 3개)을 대상으로 세척력, 친환경성, 안전성, 경제성 등을 시험·평가했다.

시험 결과, 전제품이 안전성과 친환경성에는 문제가 없었지만, 핵심성능인 세척력과 경제성 측면에서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제품에 따라 세척력에 차이 있어

주방용 세제의 품질 중 가장 중요한 항목으로 소비자의 66.1%(661명)*가 식기에 남아 있는 기름 등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하는 세척력을 꼽았다.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세척력은 시험대상 11개 제품 중 5개가 ‘매우 우수’ 등급으로, 6개는 상대적으로 낮은 ‘우수’ 등급으로 평가되어 제품 간에 차이가 있었다.



‘알뜰상품 주방세제(홈플러스)’ 제품은 계면활성제 사용량이 상대적으로 적으면서 세척력이 ‘매우 우수’했으나, 세제를 토출하는 펌프기능이 없어 사용편리성은 상대적으로 떨어졌다. 물 100L 당 표준사용량 대비 가격은 488원으로 2번째로 저렴했다.

‘키친솝 오곡 안심설거지(무궁화)’ 제품은 계면활성제 함량이 상대적으로 많으면서 세척력이 ‘매우 우수’했고, 펌프기능이 있어 상대적으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었다. 물 100L 당 표준사용량 대비 가격은 1,053원으로 경제성 측면에서 보통 수준을 나타냈다.

‘자연퐁 '솔잎'으로 설거지하기(LG생활건강)’ 제품은 계면활성제 함량이 상대적으로 적고 세척력은 ‘우수’했으며, 펌프기능이 있으면서 환경표지 및 저탄소제품 인증 등 친환경적 측면을 고려한 점이 눈에 띄었다. 물 100L 당 표준사용량 대비 가격은 918원으로 5번째로 저렴했다.

‘슈가버블 주방세제(슈가버블)’ 제품은 계면활성제 함량이 상대적으로 적고 세척력은 ‘우수’했다. 환경표지 인증이 있으며, 피부에 자극이 적은 제품이나,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싼 ‘슈가계’ 계면활성제를 사용해 물 100L 당 표준사용량 대비 가격이 1,340원으로 가장 비쌌다.

소비자의 관심이 높은 안전성과 친환경성 등을 확인한 결과, 전제품 ‘형광증백제’, ‘pH’, ‘메탄올’, ‘비소’, ‘중금속(납, 카드뮴, 수은 등)’ 등은 검출되지 않았고, 생분해도(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는 정도)는 99% 수준으로 우수했다.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제안하는 올바른 설거지 방법 >

식사 후 버려야 할 남은 음식은 바로 음식물 쓰레기통으로 옮긴다. 음식물 찌꺼기가 식기에 말라붙으면 세척이 어려워지므로 즉시 물에 담가 불리는 것이 좋다. 기름기가 많은 식품을 사용한 식기일수록 따뜻한 물에 불리는 것이 효과적이고, 불리는 시간이 길수록 세척이 쉬워진다.

헹굼 시에는 흐르는 물을 사용할 경우 15초 이상, 받은 물을 사용할 경우 물을 교환하여 3회 이상 헹구는 것이 적당하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12-15 22:08:59 수정 2014-12-15 22:08: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