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카카오택시' 내년부터 시작… 택시업계에는 어떤 영향?

입력 2014-12-18 15:36:00 수정 2014-12-19 15:17: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카카오택시 내년부터 시작./ YTN 뉴스


다음카카오의 택시 서비스 '카카오택시'가 2015년 1분기부터 서울에서 시작된다.

지난 17일 다음카카오는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한국스마트카드와 업무 협약을 체결해 '카카오택시'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사용자가 자신의 현재 위치나 원하는 장소로 택시를 호출할 수 있는 ‘카카오택시’는 승객용, 택시 기사용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다. 승객용은 택시의 위치 및 배차를 확인할 수 있으며 택시 기사용은 가입과 이용자의 호출 확인 전용이다.

다음카카오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운영, 홍보를 담당하며 서울택시조합은 택시 기사들의 ‘카카오택시’서비스 참여를 장려하는 역할을 맡았다. 한국스마트카드는 데이터 연동 기술을 지원하는 등 내부 기술력을 동원해 ‘카카오택시’의 보급에 힘쓴다.

이로써 현재 국내에서는 ‘우버’를 필두로 하는 ‘이지택시’, ‘코코택시’ 등의 유사 업체들 간 경쟁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여성 운전자 택시, 안심 택시 기능 등이 점점 많아지는 모바일 콜택시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의 대표적인 예다.

한편, 해외에서는 또 다른 택시 서비스 ‘우버’도 적극적으로 운영 중이다. 중국 최대 검색엔진 업체인 ‘바이두’가 ‘우버’에 투자하겠다고 밝힌 것. ‘바이두’의 지도 서비스 이용자가 2억 4000만명이며 모바일 검색 이용자 수가 5억만명 가량 된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우버’가 ‘바이두’의 기술을 도입한다는 점은 ‘우버’가 모바일 콜택시 시장을 장악할 확률이 높아진다는 뜻이다.

키즈맘 김경림 기자 limkim@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우리 아이 하루 우유 섭취량은?
입력 2014-12-18 15:36:00 수정 2014-12-19 15:17: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