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 공개수배…평소 안면있던 70대 할머니 살해

입력 2014-12-26 11:03:58 수정 2014-12-26 11:03: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 공개수배


경찰이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 정형근 씨(55)를 공개수배 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25일 정형근 씨를 여행가방 살해 용의자로 특정하고 전국에 수배 전단을 배포해 공개수사 중 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범행 전·후 폐쇄회로 영상과 피해자 가족, 지인들의 진술, 용의자 가족 진술, 범행현장과 용의자 바지 혈흔 등 다수의 증거물을 종합해 용의자를 특정했다"며 "증거물은 수거한 뒤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고 전했다.

수배 전단에 따르면 정 씨는 키 165~170cm 가량에 다리를 약간 저는 듯한 걸음걸이를 가진 것이 특징으로 노란색 지퍼가 달린 검정 점퍼, 등산 바지를 착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용의자 정 씨는 인천 부평구의 한 시장에서 채소를 파는 전모(71·여)씨를 알게 된 것으로 조사됐다. 정 씨는 지난 20일 밤 인천의 자신의 자택에서 전 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하고 여행용 가방에 넣은채 간석동 빌라 주차장 담벼락 아래에 유기했다.

용의자 정씨는 살인 다음 날인 21일 피해자의 딸과 한 교회 예배당에 방문했다. 다음날 22일에도 시장에서 장사를 하는 전 씨의 딸을 찾아왔고 "어머니가 돌아오지 않아 실종신고를 했다"는 딸의 말을 들은 뒤 자취를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12-26 11:03:58 수정 2014-12-26 11:03:58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