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최민수 수상 거부 이유,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

입력 2014-12-31 10:01:55 수정 2014-12-31 10:01: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MBC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으로 황금연기상을 수상한 최민수가 수상 거부 의사를 밝혀 화제다 /MBC 방송화면 캡쳐


'MBC 연기대상'에서 최민수가 황금연기상 수상을 거부해 화제다.

지난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최민수는 드라마 '오만과 편견'으로 황금연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날 시상식에 불참한 최민수의 대리 수상자로 무대에 오른 백진희는 "최민수 선배가 문자로 수상 소감을 보내주셔서 프린트해 왔는데 그 종이가 사라져 급히 펜으로 옮겨 적어왔다. 시간이 없어 전부 적어오지 못했다"고 말했다.

백진희가 대신 읽은 수상소감에서 최민수는 "인천지검 민생안전팀 부장검사 문희만입니다. 이런 영광스런 자리에 저를 초대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이런 의미 있는 작품을 할 수 있게 해주신 MBC, 김진민 감독, 이현주 작가에게 감사드리며 무엇보다도 '오만과 편견'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께 감사 말씀 전합니다. 더불어 우리 인천지검 민생안전팀에게도요"라며 "허나 다른 때도 아니고 요즘은 제가 법을 집행하는 검사로 살고 있기 때문에 말이죠. 뭐 잘한 게 있어야 상을 받죠. 그렇죠? 해서 죄송스럽지만 이 수상을 정중히 거부하려 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백진희는 "시간이 없어 여기까지 밖에 적지 못했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이에 진행을 맡은 신동엽이 "거부한다는 이야기까지만 하면 최민수가 이상한 사람이 되지 않느냐"고 반문했고, 백진희는 "존경하는 선배님께서 거부하셨지만, 내가 정중히 전달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상식 이후 백진희가 미처 전하지 못한 최민수의 수상 소감 내용의 전문이 한 매체를 통해 공개됐다. 전문에서 최민수는 "아직도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나 할까요?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이 시대에 말입니다. 그래도 우리 '오만과 편견'을 끝까지 사랑해 주실 거죠?" 라며 수상 거부의 이유를 밝히면서 세월호 참사를 우회적으로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최민수의 수상 거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최민수 대단한 박력이다", " 최민수 감동이다", "최민수 수상 거부 이유가 있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키즈맘 윤은경 기자 eky@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우리 아이 하루 우유 섭취량은?
입력 2014-12-31 10:01:55 수정 2014-12-31 10:01:55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