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국세청 연말정산 앱 개발…우리 아이 교육비 공제 총정리

입력 2015-01-08 15:20:00 수정 2015-01-08 15:2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세청이 연말정산 앱을 개발해 1600만 근로자들의 소득공제를 돕는다.

국세청은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오는 15일부터 운영할 예정이며, 근로소득자의 편의를 위해 연말정산용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개발해 앱 마켓을 통해 배포 중이라고 7일 밝혔다.

근로소득자들은 이제 스마트폰 연말정산 앱에서 '연말정산 간편 계산기'를 통해 환급 또는 추가 납부해야 할 세액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국세청 연말정산 앱은 △연말정산 간편 계산 △정산내역 불러오기 △올해 바뀌는 제도 △연말정산 세금절약 노하우 △자주 묻는 연말정산 Q&A △연말정산 과다공제 유형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연말정산에 대한 궁금증을 실시간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국세청 SNS와 연계해 운영한다.

한편, 2014 연말정산에서는 근로소득자의 자녀 2명까지는 1인당 15만 원씩, 2명을 초과할 경우 초과 1명당 20만 원 씩 세액 공제가 된다. 월세 세입자의 경우 최대 75만 원까지 돌려 받을 수 있다.

의료비 · 교육비 · 기부금도 지출액의 15%, 연금보험료와 보장성보험료는 12% 세액공제가 적용된다.

반면 총 소득에서 각종 공제를 뺀 과세표준 구간이 1억 5000만 원을 넘는 고소득자에겐 38%의 최고세율이 적용된다.

국세청 연말정산 앱 개발 /국세청 제공




◆ 키즈맘을 위한 '2014년 연말정산, 취학전 아동 교육비 공제' 총정리

1. 유치원·보육시설의 영유아, 취학전 아동, 초·중·고등학생은 아이 한 명당 연 300만원의 교육비가 공제된다.

2. 취학전 아동의 유치원·보육시설, 학원 학원·체육시설, 외국교육기관(유치원)의 보육료, 입학금, 보육비용, 그 밖의 공납금, 방과후수업료(특별활동비, 교재비 포함), 급식비, 종일반 운영비는 공제 대상이지만, 초등학생 이상 학생들의 학원비는 공제 대상이 아니다.

3. 영유아 보육비용 중 입소료, 현장학습비 등 몇 가지 항목은 공제 대상이 아니다.

4. 취학전 아동의 학원비는 현금연수증 및 카드 공제와 교육비 공제 둘다 적용이 가능하다.

5. 교육비 공제를 위해서는 교육기관 및 학원에서 교육비 납입증명서를 받아 국세청에 제출해야 한다.

6. 2015년 올해 입학 예정인 초등학생의 경우 어린이집·유치원의 1월, 2월 분 교육비 납입증명서를 제출하면 공제받을 수 있다.

키즈맘 윤은경 기자 eky@hankyung.com

▶ 아기가 물고 빠는 젖병, 어떤 제품이 좋을까?
입력 2015-01-08 15:20:00 수정 2015-01-08 15:20: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