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자담배 폭발 사고…자던 중 '봉변'

입력 2015-01-08 17:46:59 수정 2015-01-08 17:47: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자담배 폭발 사고 /한경DB

충전 중이던 전자담배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4일 오전 6시경 경북 경산의 최모(52) 씨 집에서 충전 중이던 전자담배가 갑자기 폭발했다.

최 씨는 "잠을 자던 중 폭발음이 들렸다"며 "깨어보니 연기가 피어오르고 전자 담배가 산산조각 나 있었다"고 설명했다.

폭발한 전자담배는 최 씨가 인터넷을 통해 구입한 3만원 가량의 제품이다. 구입 후 처음으로 배터리를 충전하던 중 폭발한 것. 최 씨의 전자담배는 국산 기화기와 중국산 배터리로 구성된 제품 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가격이 저렴한 제품보다는 안전센서가 장착된 정상제품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며 "배터리가 손상되거나 물이 닿으면 폭발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5-01-08 17:46:59 수정 2015-01-08 17:47: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