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우리 아기 팬티기저귀 고르기

입력 2015-01-12 11:51:00 수정 2015-01-12 11:5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팬티형 기저귀를 사용할 때 소비자가 가장 주요하게 고려하는 선택 기준은 입고 벗기기 편리함, 아이의 활동성, 흡수력 순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유한킴벌리와 오픈서베이는 팬티형 기저귀 출시 10년을 기념해 500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스마트폰앱을 통해 공동 조사를 실시했다.

‘팬티형 기저귀 사용 이유’로는 ‘입히고 벗기기 편리해서’(46.2%), ‘아이활동이 편안해서’(38.5%)라는 두 응답이 전체 응답의 80%를 넘어섰다. 이어 ‘흡수력이 좋아서’(8.3%), ‘소재가 부드러워서’(3.5%) 등으로 조사됐다.

팬티형 제품이 10개월을 전후해 걷기 시작하면서 움직임이 활발해지는 아기의 성장단계를 고려한 제품인 만큼 편안한 착용감, 아이의 활동성, 팬티처럼 입히고 간편하게 벗길 수 있는 편리성 등을 흡수력 등 다른 요소들보다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또한 팬티형 기저귀 첫 사용 시점은 아이가 걷기 시작하는 10~12개월이 32.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보다 이른 9개월 이전에도 넷 중 한 아이가 사용하는 것으로 확인되어 편리성과 활동성이 뛰어난 팬티형 기저귀에 대한 선호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국내 기저귀 시장은 약 6천억 규모로 추정되고 있으며, 팬티형 기저귀는 2005년 국내에 처음 선보인지 10년 만에 기저귀 시장 점유율 40%를 넘어서며 저월령 아이가 주로 사용하는 테이프형 기저귀와 더불어 시장을 양분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국내에 공급되는 팬티형 기저귀는 하기스를 비롯한 2~3개 국산제품을 제외하고 대부분 중국산, 일본산 등 수입 제품이며, 팬티형 기저귀는 향후 전체 기저귀 시장의 60%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5-01-12 11:51:00 수정 2015-01-12 11:51: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