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설날, 코레일·코버스 예매 전쟁 시작

입력 2015-01-13 10:27:00 수정 2015-01-13 10:27: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설날 귀성을 위한 코레일·코버스 예매 전쟁이 시작됐다.

설 연휴 기간 고향에 내려가기 위한 귀성객들의 움직임이 바쁘다. 인터넷 예매는 물론 지정된 역 창구에서 직접 승차권을 예매하기 위해 새벽부터 줄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도 있다.

13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이날부터 오는 14일까지 홈페이지와 지정된 역 창구, 승차권 판매 대리점에서 올해 설 열차승차권을 판매한다. 13일에는 경부·경전·충북·경북·동해남부선, 14일은 호남·전라·장항·중앙선 승차권을 구매할 수 있다.

설날 귀경객./ 한경DB



예매 대상은 다음달 17~22일 운행하는 KTX·새마을호·무궁화호 등의 열차와 O트레인·V트레인·S트레인·․DMZ트레인 등의 관광전용열차 좌석지정 승차권이다. 좌석은 인터넷에 70%, 역 창구와 판매 대리점에 30%가 배정된다.

코레일 홈페이지에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3시, 지정된 역과 승차권 판매 대리점은 오전 9~11시까지 2시간 동안만 가능하다. 예매 후 잔여 승차권(KTX·새마을호·무궁화호 입석 포함)은 오는 15일 10시부터 판매한다.

코레일 홈페이지



설날 기차 예매는 1회당 6매 이내로 예약할 수 있으며 총 1인당 12매까지 예약할 수 있다. 이외의 예매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코레일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철도고객센터에서 확인하면 된다.

또 버스편의 경우는 전국고속버스운송조합(코버스) 홈페이지에서 고속버스 시간조회와 요금정보를 알 수 있고, 온라인 예약을 할 수 있다. 고속버스 시간조회는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코버스 홈페이지의 승차권 예약에서 노선(출발지-도착지), 출발일시, 버스등급을 지정하면 출발 일시 이후의 배차정보 및 잔여좌석, 등급별 요금, 운행거리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현재 코레일은 홈페이지 연결이 느린 상태고, 코버스는 아직 접속이 원활하다.

키즈맘 신세아 기자 sseah@hankyung.com
입력 2015-01-13 10:27:00 수정 2015-01-13 10:27: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