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힐링캠프' 옥주현-성유리-이효리, 불화설 끝 행복 시작?

입력 2015-01-13 10:31:00 수정 2015-01-13 10:3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핑클' 옥주현-성유리, 이효리와 통화에서 눈물
"노는 성향이 달랐을 뿐" 불화설 해명


핑클(Fin.K.L) 해체 이후 처음으로 멤버 옥주현, 성유리, 이효리가 불화설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는 '신년의 밤' 특집으로 이경규, 김제동, 성유리 세 MC들의 지인을 초대했다.

이날 성유리는 함께 핑클 활동을 했던 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함께 항간에 떠도는 핑클의 불화설에 대해 조심스레 해명했다.

성유리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회사 입사 동기끼리 친하게 프로젝트를 하다 그 것이 끝나고 각자 사는 것이 바쁘다 보니 서로 소원해진 것"이라고 전했다.

옥주현은 "이진과 성유리는 어디를 가든 우리 숙소와 가장 가까운 교회를 섭외하는 게 첫 번째 일이었다"라면서 "나와 효리언니는 어디가서 놀까 하는 스타일"이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대해 성유리는 "당시 멤버들이 굉장히 피곤했을 것 같다. 지금 생각하면 왜 그때 안놀았나 후회된다"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날 이효리와의 전화 통화에서 성유리는 "아까 섭외 전화 할 때 그냥 눈물이 나더라"고 말했다. 이에 이효리와 옥주현도 "나도 그랬다"라고 동의했다. 이효리는 "너네 그렇게 우니까 불화설이 나도는 것"이라고 말해 좌중의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이효리는 "나 때문에 서운했냐. 내가 리더로서 좀 이렇게 해줬으면 좋겠는데 그런 거냐"며 "나도 내가 왜 이런지 모르겠다. 그런데 불화는 정말 없었다. 그냥 노는 성향이 다르다고 해야 하나"라고 말했다.

핑클의 불화설은 앞서 방송됐던 MBC '무한도전-토요일토요일은가수다' 이후 제기됐다. 해당 방송에 섭외를 받은 이효리는 "멤버들의 연락처를 알지 못한다"라고 소원해진 관계를 조심스레 고백했다.

한편, 핑클은 1998년 1집 앨범 '블루레인(Blue Rain)'으로 데뷔해 '영원한 사랑', '내 남자친구에게', '루비', '나우(Now)' 등을 발표하면서 가요계 대표 요정으로 군림했다. 그러나 이들은 2002년 4집 앨범 발매 이후 성유리와 이진이 다른 소속사로 이적하면서 개인 활동에 집중했다. 공식 해체 선언은 없었으나 이효리와 옥주현이 각자 솔로 앨범을 발매하면서 사실상 해체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아기가 물고 빠는 젖병, 어떤 제품이 좋을까?
입력 2015-01-13 10:31:00 수정 2015-01-13 10:31: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