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인천 어린이집 폭행 '소름끼쳐 잠 못 이뤘다'…원장이 보낸 문자 내용은?

입력 2015-01-14 10:42:00 수정 2015-01-14 14:39: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녀를 어린이집에 보내고 있는 부모들이 밤잠을 설칠 수 밖에 없는 충격적인 일이 인천에서 벌어졌다.

인천 송도 한 어린이집 교사가 반찬을 남긴다는 이유로 네살배기를 심하게 폭행했다.

교사의 힘껏 내리치는 손에 맞은 네살 아이는 멀리 날아가 떨어지고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아이들은 모두 누가 시키기라도 한듯 무릎을 조아리고 앉아있다.

'어린이집 폭행'이라는 사건을 꾸준히 접해온 부모들은 "왜 또 이런일이..."라는 안타까운 심정으로 동영상을 보다가 자기도 모르게 비명을 지르게 됐다고 입을 모았다.

폭행을 당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도 끔찍하지만 더 무서운 것은 내동댕이 쳐졌던 아이가 일어나 주섬주섬 흘린 김치를 줍는 모습을 보는 것이다. 네살배기 아이라면 저같은 무지막지한 폭행에 상상이상의 고통을 느꼈을 것이고 보통 쓰러져 울게 마련인데 이 아이는 그러지 않고 공포에 질린 모습으로 뒷수습을 하며 더이상 폭행을 당하지 않으려 애쓰는 모습을 보인다. 교사의 폭행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엄마들의 증언을 뒷받침해 준다. 뒤에 보이는 아이들도 좀전의 장난치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모두 무릎을 꿇고 이같은 광경을 지켜보고 있다. 폭행을 당한 아이도 이른 지켜본 아이들에게도 정신적 충격은 씻을 길이 없을 것이다.

자녀를 둔 부모건 아이가 없는 이들이건 이같이 힘없는 아이를 향한 폭행을 휘두른 어린이집 교사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꼈다.

두 아이를 키우는 한 아빠라고 밝힌 김** 씨는 "저 영상을 보고 온 몸에 소름이... 아이를 대하다보면 부모조차도 화가날 때가 있지만, 저건 아니다. 저건 범죄수준이다. 아이가 날아갈 정도로 저렇게 때리다니... 아동에 대한 법률은 더 강화해도 부족하지 않다"고 의견을 밝혔다.

어린이집 교사 Her**씨는 "도대체 평상시에 저 교사가 어떻게 했길래...폭행당하는 아이도, 그장면을 목격하고 한쪽으로 몰려 무릎꿇고 앉는 아이들도...모든게 정상적으로 보이지가 않는다. 같은 하늘아래에 저런 교사가 있다는 사실이 아이들 보기 너무 부끄럽다"고 했다.

다음 아고라 게시판에는 해당 어린이집 폭행 교사를 '살인미수로 사형에 처해야 한다'는 청원도 올라와있을 정도다. 물론 현행법상 사형에 처할 순 없다는건 알고 있지만 이 사건을 지켜보는 시민들의 분노가 어느정도인지를 보여주고 있다. 만명에 가까운 이용자들이 이 청원에 서명을 남겼다.


불구속 상태로 조사를 받고 있는 교사를 당장 구속하라는 청원도 게시됐다. 일부 엄마들 카페에는 해당 어린이집 원장이 원생 부모들에게 보낸 단체문자가 퍼지고 있다. 해당 문자에는 "언론 보도이후 놀랐을 것 같아 문자를 보낸다. 믿고 보내주셨는데 죄송하다. (어린이집) 운영은 정상적으로 되니 보내주면 성실히 돌보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엄마들은 "저런 어린이집은 폐쇄시켜야 한다", "과연 누가 믿고 저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낼 수 있겠는가", "우리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에는 저런일이 안일어난다고 어떻게 장담하나"라며 모든 어린이집에 CCTV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그 어느때보다 드높다.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폭행은 처음 일어난 일이었다'고 둘러대기 바빴던 원장.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기지 않으면 일터에 나갈 수 없는 맞벌이 부부의 현실이 안타깝게 느껴진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1-14 10:42:00 수정 2015-01-14 14:39: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