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홍성흔-홍화리 부녀의 예능 진출, 거친 입담 대결 '깨알 웃음'

입력 2015-01-16 16:01:00 수정 2015-01-16 16:0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홍성흔, 홍화리 부녀 /KBS 2TV '해피투게더' 캡쳐


프로야구선수 홍성흔(두산베어스)과 딸 홍화리가 화끈한 입담 대결을 펼쳤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는 배우 박근형, 싱어송라이터 겸 배우 윤상훈, 야구선수 홍성흔, 아역배우 홍화리, 걸그룹 레인보우 재경과 그룹 엔플라잉 김재현이 출연해 '가족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홍성흔은 현재와는 달리 날렵하고 훈훈한 모습의 과거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촉촉하고 우수에 젖은 눈빛을 출연자들은 칭찬했지만, 단 한 사람. 딸 홍화리는 "이상하다"라고 평해 웃음을 자아냈다.

MC들이 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 출연했던 택연과 닮았다고 입을 모으자 홍화리 역시 "비슷한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나 "누가 더 잘생겼어?"라는 질문에 홍화리는 단숨에 "택연 삼촌"이라고 대답해 홍성흔에게 굴욕을 안겼다.

박근형은 "저 눈빛에 누구나 녹아내리겠다"며 칭찬했지만, 홍화리는 "이상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홍성흔은 "제가 연기를 밀어준 건 아니고 화리가 끼가 많고 예쁘다 보니 KBS에서 먼저 연락이 왔다"며 딸이 연기를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때 홍화리는 홍성흔의 이야기를 가로채며 "그때 감독님이 '후레쉬맨' 대본을 주시면서 괄호에 있는 걸 제 마음대로 표현하라고 하셨다"며 "나중에 오디션에 통과했다는 소식을 전해주시면서 '아빠 때문에 된 게 아니라 네가 잘 해서 된 거야'라고 말씀해주셨다"고 말했다.

홍성흔은 "내 분량 자르지마"라며 욱 하는 등 부녀의 분량 욕심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 아기가 물고 빠는 젖병, 어떤 제품이 좋을까?
입력 2015-01-16 16:01:00 수정 2015-01-16 16:01: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