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크림빵 뺑소니' 사건 재조명…"케이크 대신 '크림빵' 사서 미안" 안타까운 사연

입력 2015-01-26 12:02:01 수정 2015-01-26 12:02: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어두운 새벽 화물차 일을 마치고 임신한 아내를 위해 크림빵을 사서 귀가하던 한 남자가 뺑소니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일명 '크림빵 뺑소니' 사건. 이 사고 피해자인 강 씨와 임신한 아내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강원대학교 사범대학을 수석으로 졸업한 강 씨는 형편이 여의치 않아 자신의 임용고시는 잠시 미루고 임신 7개월 된 아내의 임용고시 합격을 뒷바라지 하고자 화물차 일을 시작했다.

지난 10일 오전 1시 30분 강 모(29) 씨는 아내가 케이크를 먹고 싶다는 말에 케이크 대신 크림빵을 사서 집으로 향하던 길이었다. 그러나 직장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충북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아일공업사 앞 도로를 지나던 강 씨는 흰색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강 씨를 친 승용차는 무심하게 현장을 떠났다.

그는 "아내가 좋아하는 케이크 대신 크림빵을 샀는 데, 미안하다. 가진 것 없어도 우리 새별(뱃속 아이의 태명)이에게 만큼은 열심히 사는 훌륭한 부모가 되자"는 마지막 말만을 남긴 채 숨졌다.

/YTN 방송화면캡쳐


지난 22일 청주 흥덕경찰서는 뺑소니 차량에 치여 숨진 강 씨의 사고 해결에 결정적인 제보나 단서를 제공한 시민에게 신고 보상금 500만 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강 씨 유족들도 별도로 현상금 3000만 원을 내걸고 제보를 기다리고 있다. 경찰과 유족은 사고 관련 제보나 신고를 당부하는 현수막을 사고 지점 등 청주 시내 곳곳에 내건 상태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시 주변 CCTV를 분석해 흰 색 BMW5 승용차를 용의 차량으로 판단하고 수사망을 좁혀나가고 있다.


키즈맘 윤은경 기자 eky@hankyung.com
입력 2015-01-26 12:02:01 수정 2015-01-26 12:02:0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