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효성-슈 부부 '오마베' 합류…라희-라율-유, '삼둥이' 대항마 예고

입력 2015-01-28 14:23:00 수정 2015-01-28 14:23: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효성-슈 부부의 쌍둥이 라희 라율 / SBS 방송 캡쳐 화면


'육아요정' 슈가 SBS '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에 합류한다.

SBS 측 관계자는 28일 "김정민 가족이 '오마베'에서 하차하고 슈 가족이 합류한다"며 "아직 정식 녹화는 시작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슈는 남편인 전 농구 선수 임효성과 훈남 아들 유 그리고 쌍둥이 딸 라희 라율과 함께 '오마베'에 출연 할 예정이다. '오마베'는 스타 가족의 육아 이야기를 그린 패밀리 리얼리티 예능으로 현재 리키김-류승주 가족, 손준호-김소현 가족, 김태우-김애리 가족이 출연하고 있다.

슈의 세 자녀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와 SBS '룸메이트' 등에 잠깐 등장했을 때도 우월한 비주얼로 화제가 됐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룸메이트'에서는 라희와 라율이 짜장면 먹방을 선보였다. 처음 본 사람들 앞에서 낯을 가리던 라희와 라율은 금방 쉐어하우스에 적응하며 폭풍 먹방을 자랑했다. 라희와 라율은 입 주변에 짜장면 소스를 잔뜩 묻혔는데도 깜찍한 외모와 표정으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슈와 임효성은 룸메이트 식구들을 아랑곳하지 않고 서로 입가에 묻은 짜장면 소스를 닦아주는 닭살 애정행각을 보여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세 아이의 엄마인 슈는 지난해 출연한 방송에서 자신만의 훈육법을 공개하기도 했다. 슈는 '유가 라희와 라율에게 질투를 하지 않냐'는 질문을 받자 "유의 위주로 움직이고 최대한 질투를 안 하게 칭찬을 많이 해준다"고 밝혔다.

이어 "유가 땡깡을 부릴 때가 있다. 그럴 때는 항상 동생들을 이용한다. '동생들이 오빠가 치카치카하는 것 보고 싶대' 라고 하면 (유가) 오빠 노릇을 한다"고 덧붙였다.

슈는 육아에 대한 질문에 정신력으로 버티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물론 (육아가) 재밌고 즐겁지만 하루가 끝난 뒤 화장실에서 (거울에) 비친 내 모습에 한숨이 나오더라. 요즘에는 남편이 많이 도와줘서 자유를 갖고 있다"고 육아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genie89@hankyung.com

▶ 아기가 물고 빠는 젖병, 어떤 제품이 좋을까?
입력 2015-01-28 14:23:00 수정 2015-01-28 14:23: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