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박창진 사무장, 대한한공 유니폼 입고 결심공판 출석…눈물 훔치며 하는 말이

입력 2015-02-02 16:26:59 수정 2015-02-02 16:27: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박창진 사무장, 조현아 전 부사장 결심공판 출석 /YTN


'땅콩회항' 사건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결심공판에 박창진(44) 대한항공 사무장이 출석했다.

2일 서울 서부지방법원에서 진행된 결심공판에 박창진 사무장은 대한항공 승무원 유니폼을 입고 재판부 앞에 섰다.

이날 공판에서 박창진 사무장은 "조현아 전 부사장에게 맞은 적 있다"고 진술했고 "여승무원 또한 밀치고 폭언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나 조양호 회장에게 사과를 받지 못했다"며 "회사로부터 업무 복귀 조치를 받은 적 없다. 일 할 권리와 자존감을 치욕스럽게 짓밟고 봉건시대 노예처럼 일방적 희생만 강요했다"면서 눈물을 훔쳤다.

재판부는 "결심공판을 마지막으로 이르면 2주, 늦어도 1월 안에 형을 선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조현아 전 부사장에게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 여부가 이번 사건의 최대 쟁점이다. 항공보안법 42조에 따르면 위계나 위력으로 운항 중인 항공기 항로를 변경한 경우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어린이집·유치원, CCTV 설치해야 할까요?
입력 2015-02-02 16:26:59 수정 2015-02-02 16:27: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