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자기야' 원기준, 장모 성함도 몰라…'낫나이스' 사위 낙인

입력 2015-02-06 13:45:00 수정 2015-02-06 13:4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기야' 엄기준 / SBS 방송 캡쳐 화면

배우 원기준이 문제 사위로 낙인 찍혔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백년손님 자기야'의 남편 처가살이 프로젝트 코너에는 원기준이 출연했다. 이날 김원희는 원기준을 소개하며 처갓집에 가서 3시간 이상 버텨본 적이 없다는 문제 사위라고 밝혔다.

김원희가 "처가가 무슨 불한증막이에요? 뭘 버텨요 버티긴"이라고 원기준에게 묻자, 이에 원기준은 "처가에 가서 딱히 할 일이 없지 않냐"고 답했다.

"아무리 그래도 결혼 전엔 예비 장인장모에게 점수 따려고 딸랑딸랑 하지 않았냐"는 김원희의 질문에는 원기준이 "제가 딸을 데리고 살아주는건데 오히려 장인, 장모님이 저한테 점수를 따셔야죠"라고 말해 주위 사람들을 경악케 했다.

'자기야' 엄기준 / SBS 방송 캡쳐 화면


이날 백미는 장모님 성함에 관한 질문이었다. 김원희가 "원기준 씨 ‘자기야’는 처음 나온 것 아니냐, 장모님 성함은 어떻게 되냐"고 기습 질문을 던지자 원기준은 크게 당황했다.

답을 하지 못하던 원기준은 "성은 김씬데…"라며 말끝을 흐리다가 "잠깐만요!"라고 외친 후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촬영장을 이탈해 아내와 통화를 시도했다. 이때 원기준이 아내에게 타박듣는 모습이 방송에 그대로 노출돼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이후 원기준 아내를 통해 장모님 성함이 ‘민미옥’이란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원기준은 함께 출연한 게스트들로부터 "장모님 성함을 어떻게 긴가민가하냐. 거기다 김씨도 아니었다"고 폭풍 야유 세례를 받으며 겸연쩍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원기준은 1994년에 SBS 4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으며 드라마 '모두 다 김치'의 임동준 역, 영화 '꼭두각시'의 준기 역, '구암 허준'의 허석 역 등으로 연기 활동을 해온 바 있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genie89@hankyung.com

▶어린이집·유치원, CCTV 설치해야 할까요?
입력 2015-02-06 13:45:00 수정 2015-02-06 13:45: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