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한국소비자단체, 홈플러스 불매운동 '개인정보 불법 매매 사과해야'

입력 2015-02-09 09:53:00 수정 2015-02-09 10:0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10개 소비자단체는 홈플러스 이용 고객을 기만하고 불법적으로 고객의 개인정보를 매매한 홈플러스의 비도덕적 기업 행위에 대해 홈플러스의 대국민 사과는 물론 조속한 피해배상을 요구하며, 전국적인 홈플러스 불매운동을 전개한다.

이번 소비자단체의 홈플러스 불매운동은 9일 오후 2시 홈플러스 영등포점을 필두로 10개 소비자단체의 회원들이 17일까지 전국 지점에서 지속적인 불매운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협의회는 "이번 불매운동은 고객의 정보를 불법으로 매매하는 비윤리적인 홈플러스의 행위에 대해 소비자 스스로가 우리의 개인정보에 대한 소비자권리를 지키기 위한 것으로 더 이상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 당국의 철저한 조사와 엄중한 처벌도 촉구할 예정이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2-09 09:53:00 수정 2015-02-09 10:02:00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