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힐링캠프' 슈, 육아 고충에 폭풍 눈물…스트레스 해소법은 '클럽 댄스'?

입력 2015-02-10 10:25:00 수정 2015-02-10 10:2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방송화면캡쳐


'힐링캠프'에 출연한 슈가 세 남매 육아의 고충을 털어놓으며 폭풍 눈물을 쏟았다. 또 슈는 육아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남편과 함께 클럽을 찾는다고 고백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는 '며느리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최정윤, SES 슈, 박은경 SBS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날 슈는 세 남매를 돌보는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하며 눈물을 흘렸다. 박은경이 "드라마 PD인 남편이 6개월 정도 집을 비우면 홀로 육아를 맡는다"고 말하자 슈는 "정말 힘들다, 남자들은 모른다"며 공감을 했다. 또 슈는 MC 이경규에게 "그러니까 아내한테 잘 해주셔야 해요"라며 "애들을 돌보느라 스트레스 받을 시간조차 없다. 하루가 모자랄 정도고 거울도 못 본다. 애가 셋이라 일할 수 있는 게 딱히 보이지도 않는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어 슈는 드라마 '청담동 스캔들' 오디션에 탈락했다고 밝히며 "떨어졌을 때 힘들었지만 한편으로는 계속 육아만 하면 아이들에게 오히려 스트레스를 많이 줄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며 "아이들에게도 엄마가 잠깐 나갔다 오는 것이 힐링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요즘엔 가벼운 운동을 하고 있다. 복근을 만들어 '정글이 법칙'에 출연하고 싶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육아 스트레스 해소법에 대한 질문에 슈는 "남편과 같이 클럽에 가서 스피커 앞에서 춤을 추며 스트레스를 푼다"고 고백하며 "남편은 사실 잘 못 논다. 그냥 내 옆에서 나를 지켜주기만 한다"는 남편 깨알 자랑도 잊지 않았다.

/방송화면캡쳐


한편, 이날 '힐링캠프'에서는 MC들의 요청에 못 이겨 앞으로 나선 슈와 성유리가 음악에 맞춰 흥을 폭발시키는 광란의 댄스를 보였다.

키즈맘 윤은경 기자 eky@hankyung.com

▶어린이집·유치원, CCTV 설치해야 할까요?
입력 2015-02-10 10:25:00 수정 2015-02-10 10:25: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