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설 연휴, 심야 임시 전동열차 운행

입력 2015-02-12 16:26:59 수정 2015-02-12 16:27: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악의 지옥철 구간 /한경DB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설 귀성객이 집중되는 14~15일 이틀간 총 106회(1일 53회)에 걸쳐 심야 임시 전동열차를 운행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열차는 평일보다 1시간 30분 연장돼 종착역 도착 기준으로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운행된다.

운행노선은 지하철 1·3·4호선, 경의선, 중앙선, 분당선, 경춘선 등 9개며 종착역 도착시각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이틀간 총 66회다.

코레일은 13일 인천 지역에서 귀성하는 이용객들이 영등포역과 용산역, 서울역에서 KTX나 새마을호, 무궁화호를 타고 고향으로 갈 수 있도록 첫 차와 두 번째 전동열차의 출발역을 기존 부평, 구로역에서 인천역으로 조정·운행하기로 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올 설에도 귀경 고객이 전철을 이용하여 편안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심야 전동열차를 운행하기로 했다”며 “또 설날 수송기간에 광역수송 대책본부를 가동해 열차운행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어린이집·유치원, CCTV 설치해야 할까요?
입력 2015-02-12 16:26:59 수정 2015-02-12 16:27: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