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우리 아이 명절 후유증? 학습 리듬 지키는 노하우

입력 2015-02-16 12:46:00 수정 2015-02-17 09:41: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설 연휴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주말과 맞물려 연휴가 길어지다 보면 아이들은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며 생활에 긴장이 떨어지면서 자칫 학습 리듬이 흐트러질 수 있다. 연휴 이후 곧 시작될 새 학년의 학교 생활에 잘 적응하기 위해서는 연휴 동안 적절한 휴식 속에서도 학습 리듬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명절에도 학습 리듬을 유지하는 노하우를 알아봤다.


◆ 수면 관리, 기초 습관 점검하며 생활 리듬 유지

연휴 이후에도 전과 다름없는 학습 흐름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생활 리듬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필수다. 명절에는 장거리 이동이 많고, 오랜만에 친척들을 만나 평소보다 들뜬 분위기에서 시간을 보낼 일이 많다. 그러나 아침에 일어나는 시간과 잠드는 시간은 평소와 비슷하게 유지하며 생활 리듬을 일정하게 해야 연휴가 끝난 뒤에도 후유증을 줄일 수 있다.

초등학생이라면 연휴 이후 일주일 정도 더욱 집중적으로 기초 습관을 점검하는 것이 좋다. 등교 시간에 맞게 기상하고, 일정한 시간 동안 책상에 앉아 있는 습관, 필요한 내용을 메모하고 확인하는 요령 등을 일러주며 개학 전까지 학교 적응에 필요한 생활 리듬이 몸에 배도록 도와야 한다.


◆ 초등- 어디서나 지루하지 않게 학습할 수 있는 스마트러닝 프로그램

초등학생은 중·고등학생에 비해 상대적으로 학업 부담이 적지만, 학습 리듬을 깨지 않기 위해 명절에는 이동하는 차 안에서 틈틈이 공부하도록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요즘에는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어디서나 학습할 수 있는 스마트러닝 기기 보급이 잘 돼 있어 쉽게 활용할 수 있다. 스마트러닝 프로그램의 경우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을뿐더러 차 안에서 학습 콘텐츠를 보다 보면 이동 시 지루한 시간을 줄일 수 있어 좋다.

천재교육의 스마트러닝 프로그램 ‘밀크T’는 초등학생들의 눈을 사로 잡는 다양한 시청각 자료를 제공해 지루하지 않게 공부할 수 있도록 돕는다.


◆ 중·고등- 연휴 안에 끝내야 할 학습 범위 설정, 인터넷 강의, 정리노트 활용

중·고등학생은 연휴 동안에도 보다 구체적인 학습 목표를 정해둘 것을 권한다. 취약한 단원을 보완하거나 새 학기 학습을 위해 예습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부분을 미리 보는 등 연휴 안에 공부를 끝내야 할 파트나 범위를 정해놓고 학습하는 것이다.

계획에 맞춰 공부하되 고향 방문 등으로 학습 시간 할애가 여유롭지 않을 때에는 인터넷 강의나 정리 노트를 활용해볼 수 있다. 평소 자주 틀리는 문제를 정리하거나, 헷갈리는 개념을 노트에 정리해 오가는 차 안에서 틈틈이 암기하는 것도 좋다.

도움말=천재교육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2-16 12:46:00 수정 2015-02-17 09:41:0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