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현중, 폭행했던 전 여친과 재결합…현재 임신 10주·9월 출산

입력 2015-02-22 13:02:00 수정 2015-02-22 13:0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수 김현중이 오는 9월 아빠가 된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여성 매거진 우먼센스는 3월호를 통해 "김현중이 2살 연상인 전 여차친구와 재결합 했고, 두 사람 사이에 아이가 생겼다"며 "임신한 상대는 김현중을 폭행치상 및 상해혐의로 고소했던 일반인 여자친구 최모 씨다"라고 보도했다.

김현중은 지난해 5월 30일 여자친구를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차 전치 2주의 타박상을 입힌 바 있다. 또한 같은 해 7월 12일 여자친구에게 늑골 골절 등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혀 고소당했다.

최 모 씨는 당시 "두 달간 구타와 사과, 용서가 반복되는 과정에서 전치 6주의 부상을 입었다"며 고소 이유를 밝혔다.

폭행 사건 이후 김현중은 지난 1월 19일 벌금 500만원의 약식기소 선고를 받았다.

네티즌들은 "김현중도 김현중이지만 여자가 더 멘탈이 이상한듯. 자기 갈비뼈 부순 남자랑 결혼하고 싶나", "결혼 후에는 폭력없이 잘 살았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2-22 13:02:00 수정 2015-02-22 13:02: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