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현중, 임신한 상대는 폭행치상으로 고소했던 여자친구

입력 2015-02-22 17:50:00 수정 2015-02-22 17:5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김현중(29)이 자신을 폭행 혐의로 고소했던 전 여자친구와 재결합것으로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다.

여성 매거진 우먼센스는 3월호를 통해 "김현중이 2살 연상인 전 여차친구와 재결합 했고, 두 사람 사이에 아이가 생겼다"며 "임신한 상대는 김현중을 폭행치상 및 상해혐의로 고소했던 일반인 여자친구 A 씨(31)"라고 보도했다.

'우먼센스'는 두 사람을 잘 아는 측근의 말을 인용해 "A 씨와 김현중이 원만히 재결합했다. 현재 최 씨는 임신 10주로, 곧 4개월에 접어든다"고 전했다.

이 측근은 "형사 고소 이후 김현중이 A 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로 화해했고, 다시 만남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2-22 17:50:00 수정 2015-02-22 17:50: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